8회 약국수기공모전
타이레놀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약국·경영
우황청심원 웹심포지엄 2탄

대체조제 "고지했다" VS "안 했다" 환자‧약사간 마찰

보건소, 불친절에 불만 품은 '민원' 판단…"충분한 복약지도가 해법"

2019-06-19 12:00:30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약국이 대체조제 후 이를 환자에게 알렸느냐 여부를 놓고 간혹 분쟁이 발생하는 만큼 더욱 철저한 복약지도가 요구된다.

경북 A보건소에는 이달 중순경 대체조제와 관련된 민원이 제기됐다.

민원을 제기한 사람은 관내 B약국을 방문한 환자였다. 주요 민원내용은 ‘병원과 환자의 사전‧사후 동의를 구하지 않은데다 의약품 구매량과 청구량의 대조시 차이로 볼 때 대체조제가 확정적이라고 판단된다’는 것이었다.

한마디로 대체조제 과정에서 환자에게 이를 고지하지 않고 의료기관에 사전 또는 사후동의를 구하지 않아 대체조제와 관련된 법적 절차를 위반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A보건소가 현장조사를 실시한 결과 B약국은 처방전을 발행한 의료기관에 팩스로 대체조제 사실을 사후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에게 대체조제 사실에 대한 고지 여부 역시 B약국의 약사는 “평소에 반드시 고지하며, 이 환자에 대해서도 고지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환자와 조제 약사의 주장이 상치되는 상황인 셈이다.

A보건소는 민원을 제기한 환자에게 이같은 사실을 그대로 통보했으며, 보다 구체적인 증거를 첨부해 재차 민원을 넣어달라고 안내했다.

A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민원은 환자와 약사의 주장이 배치되는 상황”이라며 “당시 복약지도 상황이 녹음돼 있는 것도 아니어서 판단하기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바쁜 약국에 가보면 간혹 설명이 불충분할 때가 있다”면서 “대체조제 미고지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충분한 복약지도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환자가 민원을 제기하는 이유는 대체로 약국의 불친절에서 비롯된다”면서 “가능하면 친절하게 복약지도를 해주면 이런 사례는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대체조제 미고지는 약사법상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으며 15일의 자격정지 처분이 내려진다.

B밀처방캠페인

B밀처방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