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제약·유통
그린스토어_정규

공적마스크, 포장에서 약국까지 "우리도 응원해 주세요"

[팜 스케치] 하루 물량 22만장·약국 860여곳 전달...동원아이팜 김포 고촌물류센터 현장

2020-03-20 06:00:27 한상인·김용욱·신은진 기자 한상인·김용욱·신은진 기자 hsicam@kpanews.co.kr


[기자 Stand-up]
하루 공적마스크 22만장을 약국 860여곳에 전달하는 동원아이팜 김포 고촌물류센터입니다. 매일같이 한 약국당 250장씩 포장하기 위해 물류센터 직원들도 분주한데요. 오늘(18일)은 직접 물류센터 현장에 참여해 물류센터 직원들이 겪는 고충에 대해서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후 1시 30분. 공적마스크가 도착합니다.

수량이 맞게 도착했는지 검수를 마친 후 250장씩 포장작업에 들어갑니다.

이곳에서 하루 배송되는 공적마스크는 22만여장, 약국 860여곳에 배달되는데 이 포장 작업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50매씩 한 박스에 담긴 경우 다섯 박스로 묶으면 되지만 3매, 5매 등 제각각인 포장 마스크가 벌크형태로 전달될 경우 다시 재포장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동원아이팜 우동국 부장 - INT]
“어떤 포장 형태에 따라서 시간이 빨라지거나 굉장히 느려지거나 그렇습니다. 결국은 이 작업형태(50매 한 박스)에서 이 작업형태(벌크형태)로 하기까지는 5배에서 10배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고 보시면 됩니다.”


포장 작업에 투입되는 시간만 4시간, 오늘(18일) 같이 마스크가 일찍 도착하기도 하지만 저녁 늦은 시간 도착할 경우 새벽까지 잔업이 이어지기도 합니다.

[INT 동원아이팜 오지은 사원]
“언제 (마스크)배송이 되는지 몰라서 대기를 했다가 집에도 갔다가 오는 것에 따라서 11시 작업해서 2시에 끝날 때도 있었어요.”

[INT 동원아이팜 오덕규 부장]
“육체적으로는 완전히 힘들고요. 아침에 눈 뜨기가 힘드니까. 새벽에 끝나면 또 아침에 출근해야 하니까. 그게 가장 힘들어요. 주말도 토요일, 일요일도 계속 나오고 그러니까”


이처럼 마스크 배분 작업에 투입되는 인원은 평균 30여명. 현장에서는 정부가 적어도 10여명의 인력지원은 필요한 상황이라고 호소합니다.

[INT 동원아이팜 민안기 대리]
“한 10명 정도만 더 있으면 그래도 한 시간 정도 더 줄일 수 있지 않을까. (그러면) 더 일찍 끝나서 한 시간이라도 더 잘 수 있으니까.”


약국에 전달해야 하는 물건은 공적마스크 뿐만이 아닙니다. 

2매씩 소분한 마스크를 포장할 수 있는 비닐용지, 위생장갑, 5부제 시행에 따른 안내 스티커와 포스터까지 매일 약국에 전달해야 하는 품목들입니다.

[INT 동원아이팜 우동국 부장]
“정부에서 시행한 게 공적마스크용 비닐을 제작해서 소비자들에게 줄 수 있게끔 이것(봉투)을 배포하게끔 되어 있는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저희들 입장에서는 일이 하나 더 생긴 거죠.”


이처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직원들은 국가적 재난사태를 극복하는데 일조하고 있다는 데 보람을 느낀다는 반응입니다.

[INT 동원아이팜 오지은 사원]
기자 : “국가적 재난상태라 하는데...”
사원 : “그런 사명감, 의무감으로 그것 때문에 순전히 하는거죠.”

[INT 동원아이팜 오덕규 부장]
“저희도 처음으로 나랏일을 도와주는 거니까 그런 것에 대해서 보람 갖고 일하고 있으니까. 뭐 피곤하고 그런 것도 다 이겨내고 하죠. 여태까지 어려운 시기 다 극복했으니까 이 시기도 슬기롭게 다 극복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같이 포장된 공적마스크는 다음날 아침 물류 배송차량을 통해 각 약국에 배송됩니다.

다음날(19일) 아침 7시 50분. 

전날 포장된 마스크를 배송 차량에 싣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거래가 없던 약국에도 배송을 해야 하는 만큼 최대한 많은 물량을 차량에 실어야 합니다.

[기자 Stand-up]
“저도 배송차량에 탑승해 현장을 동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배송지는 고양시에 위치한 약국들. 

이동 과정에서도 마스크 배송이 언제되는지 묻는 약국들의 전화가 계속됩니다.

[동원아이팜 배송차량 임채근 기사 / sync]
“여보세요. OO약국이요. 예”
“예 동원입니다. 지금 가고 있습니다.”
“마스크 때문에 빨리 좀 갖다달라고요. 지금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마스크 배송이 포함됨에 따라 업무량도 늘어났습니다.

[동원아이팜 배송차량 임채근 기사 - INT]
“보통 한번 가는 곳도 두 번 세 번 가고 있거든요. 약 주문하지 않던 약국인데도 마스크 때문에 가고 있으니까요. 저희들이 그만큼 시간이 늘어난 거죠.”


마스크와 의약품을 함께 배송한 약국. 마스크는 곧바로 조제실로 향합니다.

[고양 메디스약국 남궁보라 약사 - INT]
기자 “마스크만 안쪽에 바로 넣는 이유가 혹시?”
약사 “그거요. 환자분들이 보시면 팔아달라고 하고, 저희가 수량이 제한돼 있는데 손님들과 시시비비가 생길까봐.”


단 시간에 많은 약국을 방문해야 하는 만큼 신속한 전달은 필수입니다. 이처럼 고된 생활속에도 따뜻한 한마디는 큰 힘이 됩니다.

[고양 꿈나무약국 전은재 약사 - INT]
기자 “마스크 때문에 기사님들도 고생이 많으신것 같아요.”
약사 “당연히 많죠. 기사님 다 지금 고생이에요. 손님들, 약사들, 우리 기사님들 다 고생이에요.”

[동원아이팜 배송차량 임채근 기사 - INT]
“제가 마스크를 갖고 들어가면 어느 약국 같은 데는 손님들이 줄 서 있다가 마스크 오면 박수를 막 치고 그래요. 조금 뿌듯한 마음도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빠른 공적마스크 전달에 최선을 다하는 유통업 종사자들.

국민 건강을 위한 수고로움을 함께 이겨내기 위한 따뜻한 격려가 필요해 보입니다.

약사공론 한상인입니다.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