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텐 배너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콜대원 리뉴얼 이벤트(오픈전)
골프대회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PtoP 캠페인 홍보 배너
한국콜마

최광훈, "도매직원 약 전달, 닥터나우 합법화 빌미"

2021-12-02 14:39:14 배다현 기자 배다현 기자 dhbae@kpanews.co.kr

 최광훈 후보(기호 1번)는 재택치료 환자 약 전달 문제와 관련해 약사회의 대응을 지적하고 코로나 시대의 약사 역할에 대한 해법을 제시했다. 

최광훈 후보는 2일 "재택치료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방역 지침이 변경되면서 보건소의 업무에 과부하가 걸릴 것에 대비해 약사회와 복지부는 처방약의 전달을 약사, 약국 직원은 물론 도매상 직원에게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사회는 보건소 중심의 처방약 전달체계를 지역약사회 중심으로 바꾼 것이라고 말하나, 도매상 직원에 의한 처방약 전달이 닥터나우 배달기사가 전달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며 "결국 닥터나우 합법화의 빌미를 제공하게 되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최 후보는 "약사회에서는 현재도 보건소 직원, 약국 직원, 병원 간호사, 병원 직원이 처방약을 전달하고 있고, 재택치료가 확대되면 보건소가 감당을 할 수 없어 닥터나우를 쓰게 될 것이 염려되어 지역약사회 전달체계로 바꾼 것이라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약사회가 간과한 부분이 있다"며 "왜 보건소 직원이 약을 전달하고 복약지도서를 전달하는 것은 허용되어야 하는가. 왜 약국직원, 병원 간호사, 병원 직원이 처방약을 전달함을 알고 있으면서도 문제삼지 않는 것인가. 이 과정에 약사의 중재 기능은 살아 있고, 대면투약 원칙은 살아 있는가"라고 물었다.

또한 "전화로 복약지도를 하는 것은 복용법 위주의 기초적인 복약지도에 그칠 가능성이 높고 약사의 중재 기능을 제대로 살리기는 어렵다"며 "그렇다고 보건소 직원, 약국 직원, 간호사, 병원 직원이 처방약을 전달하면서 약사의 중재 기능을 보완하기를 기대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펜데믹 상황에서 약사회 차원에서 종합적인 대책을 강구하고 복지부와 협의를 통해 약사가 방역요원에 참여하고 처방약의 전달 뿐만 아니라 복약지도를 포함한 약사의 중재 기능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방안을 찾았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 후보는 "방문약사를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방문약사 시스템을 응용하여 지역 약사회에서 방역약사를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고, 보건소와 계약해 처방약 전달과 복약지도를 포함한 약료서비스 제공을 담당하는 방역약사를 활용할 수도 있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펜데믹 상황에서 약사가 방역 시스템에 참여함에 있어 당연한 약사의 역할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 단순히 마스크 판매만이 전부는 아니다"라며 "우리의 권익은 우리가 지키지 않으면 남이 지켜주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약사의 역할을 지키는 데에는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며 "약사회가 도매상 직원에게까지 처방약 전달을 확대한 것에 대한 후유증, 그리고 펜데믹 상황에서 방역약사의 역할을 포기한 후유증은 지금은 작은 구멍으로 보이겠지만 미래에는 댐이 무너지는 위험에 처하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 본 기사

약정원 배너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국제약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