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정책·보험
우황청심원심포지엄

[이슈10選]의약품정책硏 출범…약업계 방향 제시

대약 총회 설립 결의 후 약사회원 정성으로 탄생

2005-12-15 09:12:00 김진우 기자 김진우 기자 jwkim@kpanews.co.kr

올해 9월23일 약사회는 의약품정책연구소를 출범시킴으로써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

비록 의협 등 상대단체보다 출발은 늦었지만 의약품 관련 정책 연구의 산실로서 의약품 생산, 유통, 사용 등 약업계의 의약품 산업 전반의 정책을 연구하고 발전방향을 제시한다는 측면에서 연구소는 `분명한' 의미를 지닌다.

연구소는 올 2월25일 대한약사회 제51회 정기총회에서 범 약계의 의약품 관련 정책 생산에 대한 필요성에 강하게 대두됨에 따라 설립이 결의됐다.

3월25일 연구재단설립추진위원회 첫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담금질을 시작했으며 총 3차례의 추진위원회 회의를 거치면서 윤곽이 잡혔다.

8월30일 가칭 재단법인 의약품정책연구소 설립을 위한 발기인총회가 열려 정관 확정에 이어 이사장(원희목 대약 회장)과 부이사장(문창규 서울대 명예교수) 등 임원 선출과 사업계획 및 수지예산서를 확정지음으로써 연구소는 현실로 다가왔다.

9월6일 재단법인 설립허가 신청서가 복지부에 제출된 지 한달여 후인 10월21일 복지부장관으로부터 허가를 받아 법적 자격을 완전히 갖췄으며 그 사이 정부, 국회, 약업관련 단체 임원, 학계 등 각계 인사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후원의 밤 행사(9월9일)는 연구소에 힘을 실었다.

대약 회관 3층에 자리한 연구소는 현재 연구원, 직원 등 상근 인력을 확보하고 대약이 추진 중인 정책과제의 연장선상에서 연구를 진행 중이며 내년부터는 기 확정된 신규 추진과제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연구소의 설립 목적은 3가지로 요약, 정리된다. 약업계의 정책연구 중심축으로서 명실공히 대내외의 인정을 받는 연구소를 지향하며 약사정책 인재를 양성하고 항구적인 정책 데이터베이스의 중심역할을 담당한다. 또 약사정책 분야의 주요 인력 활용과 정책논리 개발 및 이론의 근거를 마련하는 궁극적 목표를 지향한다.

연구소는 약사 회원의 적극적인 성원이 없었으면 탄생하지 못했다. 그만큼 회원들의 정성이 집중됐고 그에 비례해 연구소는 탄력을 받았다.

총회의 설립 결의 후 원희목 회장이 3월3일 500만원을 처음 기탁한 것을 시작으로 3개월여만에 2억원을 돌파하는 빠른 속도로 연구소 설립과 운영에 필요한 재원이 회원의 정성에 힘입어 쌓이기 시작했다.

각 시도지부, 분회 등 각급 약사회부터 약대동문회, 병원약사회 등 단체, 제약업체 등 연구소 설립의 취지에 동감한 이들의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개인 회원들이 십시일반 기명 또는 익명으로 보낸 성금은 보석보다 값졌다. 이래서 9개월 동안 모아진 성금은 12월14일 현재 무려 13억2000만원. 지금도 성금은 계속 답지되고 있다.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유비케어

약공TV베스트

오든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