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약사봉사상 독자평가단 배너
  • HOME
  • 뉴스
  • 해외·약학

조루치료제 국내 임상에 `폭발적 관심'

다폭세틴, 총 520명 대상 12개 병원서 진행

2006-01-11 12:02:00 문애경 기자 문애경 기자 akmoon@kpanews.co.kr

조루치료제 `다폭세틴'에 대한 국내 임상시험이 폭발적인 관심 속에서 진행되고 있다.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하고 한국얀센이 오는 2007년 상반기 국내 시판할 예정인 경구용 조루치료제 `다폭세틴(Dapoxetine)'에 대한 3상 임상시험이 서울대병원 등 국내 12개 대학병원에서 실시되고 있다.

11일 현재까지 이 임상시험에 참여한 국내 조루증 환자들은 485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얀센측은 "지난해 4월 임상을 시작할 당시 임상시험 대상자 정원은 200명이었으나 참가 신청이 끊이지 않아 지난해 6월 240명으로, 7월에는 다시 300명으로 증원했으나 신청이 계속됨에 따라 대만 등 다른 나라의 배정분을 한국으로 돌려 임상시험 대상자를 최종 520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경구용 조루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다른 나라에 비해 높기 때문이다. 존슨앤드존슨은 아태지역에서 총 1300명에 대한 임상시험을 올해 상반기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동일한 임상시험이 대만, 호주,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중국 등 7개국에서 진행중이며 필리핀, 인도에서는 1월말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그러나 대만의 경우 당초 200명 목표로 삼았으나 150명 모집하는데 그쳤다. 이에 따라 대만이 채우지 못한 50명에 대한 임상시험 대상자 배정분이 한국으로 옮겨졌다.

호주는 110명 모집에 101명 모집, 말레이시아와 홍콩은 20명 모집에 각각 18명과 16명을 모집했다. 중국은 임상시험 대상자를 450명으로 정했으나 현재까지 420명 모집에 그치는 등 목표를 모두 채우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한국에서만 임상시험이 폭발적인 관심속에 진행되고 있는 요인은 크게 3가지로 분석된다.

첫째 다폭세틴이 최초의 경구용 조루치료제라는 점이다. 현재 시장에는 바르는 형태의 조루치료제가 나와 있을 뿐이다.

둘째 여성들이 조루 치료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점. 이번 임상의 경우 여성들의 역할이 절대적이라는 게 얀센측의 설명이다. 즉 성교때 남성이 성기를 삽입한 시점에 스톱워치를 누르고 사정때 스톱워치를 정지시킨 후 소요된 시간을 기록하도록 돼 있다는 것이다. 또 임상시험에 참가하기 위해 파트너와 병원을 방문해 동의서를 작성해야 하는데 여성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얀센측은 밝혔다.

셋째 발기부전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조루치료제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임상시험을 실시중인 대학병원에 따르면 발기부전치료제에 대해 보이고 있는 관심이 자연스럽게 조루치료제로 연결되고 있다.

한편 다폭세틴은 지난해 5월 미국비뇨기과학회에서 발표된 미국 3상 임상시험에서 질내 사정시간을 3~4배 연장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임상결과에 따르면 다폭세틴 복용전 질내 사정시간을 측정한 결과 평균 54~55초였으나 다폭세틴 복용 후 30mg복용군은 평균 2.78분, 60mg복용군 3.32분으로 크게 늘어났다.

또 다폭세틴 복용 전에 비해 사정을 참을 수 있는 정도가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물은 결과 `상당히 내지는 아주 잘 참을 수 있었다'고 대답한 경우가 30mg군은 51.8%, 60mg군은 58%로 나타났다.

섹스 만족도에 대해서는 `좋았다 내지는 아주 좋았다'고 대답한 경우가 30mg군이 38.7%, 60mg군은 46.5% 였다. 이들의 섹스 파트너는 47%가 만족을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임상시험을 진행중인 국내 병원은 서울대병원, 고대안암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의료원, 여의도성모병원, 중앙대병원, 영동세브란스병원, 인하대병원, 부산대병원, 영남대병원, 전북대병원, 전남대병원 등이다.

현재 35명이 추가로 임상시험에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는 02-2222-5788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