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약사봉사상 독자평가단 배너
  • HOME
  • 뉴스
  • 약사회

유시민 후보자 "정당혁명의 꿈 담고 길 떠납니다"

참여정치실천연대에 작별의 글 남겨

2006-01-15 21:01:00 조항범 기자 조항범 기자 aura@kpanews.co.kr

"다시 돌아올 수 있을지, 언제 어떻게 돌아올지 알 수 없는 길을 떠납니다."

보건복지부 장관에 내정된 유시민 의원(열린우리당)이 13일 참여정치실천연대 회원들에게 작별 인사를 전했다.

유 후보자는 참정연 홈페이지 게시판에 '작별인사 유시민입니다'란 제목으로 "함께 꾸었던 꿈을, 아직 온전히 이루지 못한 정당혁명의 그 꿈 한 조각을 소중하게 접어 가슴에 담고 남은 모든 것을 사랑하는 동지 여러분께 맡긴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더 건강하게, 어르신들을 조금이라도 덜 서럽게, 병든 이웃을 얼마라도 덜 아프게, 대한민국에 춥고 그늘진 곳이 한 뼘이라도 줄어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새 꿈으로 삼고 떠난다"며 "남은 열정과 힘을 그곳에서 다 쏟아버리고 마른 볏단같은 모양으로 돌아온다 해도 지금껏 그랬던 것처럼 변함없이 따뜻하게 껴안아주실 것을 믿고 씩씩하게 제게 주어진 길을 가겠다"고 복지부장관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유시민 후보자가 참여정치실천연대 회원들에게 보낸 편지

사랑하는 참정연 회원 동지 여러분, 유시민입니다.

저는 이제 떠납니다. 다시 돌아올 수 있을지,언제 어떻게 돌아올지 알 수 없는 길을 떠납니다.

우리가 함께 꾸었던 꿈을, 아직 온전히 이루지 못한 정당혁명의 그 꿈 한 조각을 소중하게 접어 가슴에 담고 남은 모든 것을 사랑하는 동지 여러분께 맡기고 떠납니다.

국민을 더 건강하게, 어르신들을 조금이라도 덜 서럽게, 병든 이웃을 얼마라도 덜 아프게, 대한민국에 춥고 그늘진 곳이 한 뼘이라도 줄어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새 꿈으로 삼고 떠납니다.

제게 남은 열정과 힘을 그곳에서 다 쏟아버리고 마른 볏단같은 모양으로 돌아온다 해도 지금껏 그랬던 것처럼 변함없이 따뜻하게 껴안아주실 것을 믿고 씩씩하게 제게 주어진 길을 가겠습니다.

이젠 서로의 얼굴을 맞댈 수 없지만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을 수도 제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도 없지만 폭풍우가 치고 파도가 일어도 서로의 손을 맞잡을 수 없지만 지나간 네 해 동안 우리들을 연결해 주었던 꿈의 씨줄과 희망의 날줄이 그대로이기에 다시 얼싸안을 그날까지 흔들리지 않고 가겠습니다. 사랑합니다.

2006년 1월 13일ID 첨맘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