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kpa교육강좌
6월호국보훈의 달

2019.06.18 (화)

우황청심원

자살률 낮추려는데 '밥그릇 싸움'하지 말자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 “행복했던 사람이 갑자기 자살을 했다?”

갑자기 자살하는 사람은 없다. 자살 고위험군 환자는 분명히 징후가 나타나기 마련이다.

인천이 다시 한번 자살 예방사업을 시도했다.

지난 9일에 개최된 인천지부(회장 조상일)의 ‘제4회 인천약사 종합학술제’에서는 자살예방센터와 ‘2019 생명지킴이 교육 및 MOU 협약식’을 진행했다. 자살예방 및 고위험군의 발굴과 자살예방 서비스 접근성 향상을 위힌 것이다.

이 날 있었던 ‘한국형표준 자살예방프로그램-보고듣고말하기(Gatekeeper)’ 강의에서 약국이란 장소는 방문 환자의 심리상태나 자살 바코드(손목 자해흔적) 등 고위험군을 발견하기 쉬운 곳며 지역사회에서 약사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됐다.

지난 5월에는 인천 미추홀구분회가 지역 의사회·약사회, 인천사랑병원, 정신건강복지센터와 공동으로 ‘생명사랑 문화조성을 위한 자살예방 유관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대해 작년을 떠올려보면 여름 보건복지부는 대한약사회를 ‘2018년 민간협력 자살예방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했었다. 지역에서 약국은 ‘사랑방’ 역할을 하는 곳이라 자살 고위험군인 빈곤층 노인의 자살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복지부는 가까이에 있는 이장, 통장, 슈퍼마켓 사장 등 전국에서 55만명이 ‘자살예방 게이트키퍼’로서 교육 받고 무보수로 활동하고 있는데, 좀더 전문성이 있는 약사들에게도 이 역할을 맡기겠다는 취지였다.

이에 의사단체들이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가 추진하는 약국의 자살예방 시범사업을 불법 의료행위라며 중단하라고 촉구했었다

약사가 문진과 같은 진료행위를 할 경우는 의료법 위반이지만 진료행위가 아닌 대중들의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약국에서 정확한 자살 충동 약물을 안내하고, 고위험군 발굴 시 의료기관이나 유관단체에 이첩해 실질적인 예방 효과를 내려는 것이다.

당시 정작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복지부는 양쪽의 눈치만 살폈다. 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 관계자는 “협의를 통해 사업이 원만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최근 택시 등 운수업쪽에서도 자살 예방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오히려 병의원보다 사람과 사람이 친근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곳이라면 자살은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다.

국민들의 목숨 앞에서 더 이상 의사들의 ‘밥그릇 싸움’, 복지부의 ‘눈치보기’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된다.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