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랑 생명사랑 전산봉투 신청 이벤트 경남2차 연수교육 광동우황청심원_사전신청페이지 [알약캠페인] 게보린크루와 함께 청소년들의 올바른 진통제 복용을 부탁해
약국전문대학원 굿 브랜드 홍보 제8회 중외청년약사봉사상
  • HOME
  • 뉴스
  • 정책·보험
크레소티

BIG5 종합병원 '쏠림 여전'…외래환자 20%p 증가

최근 3년간 외래수익 약 5천억 증가, 다른 종합병원 대비 5%p 높아

2020-10-05 14:19:06 최재경 기자 최재경 기자 choijk@kpanews.co.kr

최근 3년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하는 경증환자의 쏠림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다.

'빅5' 종합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대병원·서울성모병원·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의 외래환자 수익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회계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대 병원의 외래수익이 2017년 2조 2704억원에서 2019년 2조 7133억 원으로 3년 동안 20%p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건강보험 진료비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병원 1개소당 외래수익 역시 5대 병원의 경우 2019년 5427억원을 기록하는 등 상급종합병원 내에서도 외래환자의 쏠림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BIG5종합병원 입원외래 수익


반면 5대병원의 입원수익은 외래환자의 성장률보다 밑돌고 전체 대비 성장률을 비교해도 낮은 수치를 보이고 있으며, 나머지 71개 대학병원의 성장률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5대병원의 입원환자 비중이 줄어들면서 나온 풍선효과로 풀이된다. 

한편 종합병원으로서 기능하고 있으면서도 입원환자의 비중이 외래환자의 비중보다 작은 병원도 상당하여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강남차병원의 경우 외래환자의 비중이 입원환자에 비해 114% 수준을 차지하고 있어, 사실상 종합병원으로써의 역할을 방기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다. 

고영인 의원은 “BIG5 종합병원 등이 문재인 케어 도입 이후 수익성 좋은 외래환자만 고집하면서 의료체계 전반에 부담을 주는 것은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면서 “의료전달체계에서 상위에 위치한 대학병원이 중증환자에 대한 책임을 높일 수 있는 정책적 인센티브 구조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알약캠페인] 게보린크루와 함께 청소년들의 올바른 진통제 복용을 부탁해

[알약캠페인] 게보린크루와 함께 청소년들의 올바른 진통제 복용을 부탁해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정원 배너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