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팜엑스포 경남2차 연수교육 광동우황청심원_사전신청페이지 [알약캠페인] 게보린크루와 함께 청소년들의 올바른 진통제 복용을 부탁해
자살예방 생명지킴이 심화교육 수강후기 이벤트 약국전문대학원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제8회 중외청년약사봉사상
  • HOME
  • 뉴스
  • 정책·보험
경희대 일반대학원 규제학과 배너

이용호 의원, “항불안제 처방 환자, 작년보다 25% 늘어”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1.8배 많아…전체 환자 중 여성 65%, 남성 35%

2020-10-07 07:55:58 한상인 기자 한상인 기자 hsicam@kpanews.co.kr

마약류인 항불안제를 처방받은 환자가 작년보다 올해 25% 이상 늘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추세라면 연간 1천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항불안제는 흥분, 불안, 고통을 억제시켜 우울증, 불면증, 공황장애 치료 등에 쓰이는 향정신성 의약품이다. 중독, 오남용 우려가 있어 2018년 5월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별도 관리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은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자료 분석 결과, 2018년 5월부터 ’20년 6월까지 항불안제를 처방받은 환자는 총 1,980만명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8년에는 월평균 74만명(5~12월 8개월간, 총 591만 7천명)이었다가, ’19년 월평균 71만명(총 853만 6천명)으로 다소 감소했다. 올해의 경우 6월까지 월평균 89만명(총 534만 5천명)으로, 전년 대비 25% 이상 증가했고, ’18년에 비해서도 20% 이상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60대 환자가 2018년 5월 이후 총 403만명으로, 전체 1,980만명 중 20%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그 뒤로 50대 387만명(19.6%), 70대 334만명(16.9%), 40대 273만명(13.8%), 30대 194만명(9.8%) 순이었다. 90대가 전체의 1.1%(22만명)로 환자 수가 가장 적었다.


성별로는 매년 여성 환자 수가 남성의 1.8배에 달했다. ’18년 5월 이후 여성 환자는 총 1,280만 명으로 전체 1,980명 중 64.6%를 차지했고, 남성은 700만 명으로 35.4%에 그쳤다.

이용호 의원은 “‘코로나 블루’를 넘어 ‘코로나 분노’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올해 마약류인 항불안제를 복용하는 환자들도 눈에 띄게 증가해 우려스럽다”며, “2~30, 40대 젊은 층에서도 처방이 많이 늘어나고 있어 과도한 의존, 중독, 부작용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이 의원은 “‘코로나 세대’ 트라우마를 막기 위한 맞춤형 지원정책 마련을 위해서도 항불안제 처방에 대한 면밀하고 적극적인 모니터링이 필수적이다”라고 덧붙였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광동우황청심원_사전신청페이지

광동우황청심원_사전신청페이지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중앙선관위 요청사항으로 실명 댓글만 가능합니다.
※ 댓글 실명제 기간 동안에는 약사공론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회원에 한해 댓글을 달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팜키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