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랑 생명사랑 경남2차 연수교육 약국전문대학원 [알약캠페인] 게보린크루와 함께 청소년들의 올바른 진통제 복용을 부탁해
약국전문대학원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제8회 중외청년약사봉사상
  • HOME
  • 뉴스
  • 정책·보험
경남2차 연수교육

고영인 의원, 삼성서울병원, 계열사 몰아주기 '심각'

삼성계열사 거래 한 해 1400억원, 외주용역비 사용 동급병원비해 3배

2020-10-08 09:38:55 최재경 기자 최재경 기자 choijk@kpanews.co.kr

삼성서울병원 계열사 몰아주기가 심각한 상태라는 국감 지적이 제기됐다. 

8일 고영인 의원은 국정감사를 위해 보건복지부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병원회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삼성서울병원이 동일규모 상급종합병원에 비해 외주용역비 사용이 과다하고 상당 부분 삼성계열사에 수의계약방식 등으로 비용을 집행하는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대형병원의 외주용역비는 주로 환자와 직원들을 위한 건물 청소, 시설관리, 경비, 급식, 세탁, 전산시스템관리 등의 용역에 사용된다. 그 외의 외주용역은 병원마다 다르고 어떠한 외주용역을 하고 있는지 ‘기타용역’으로 묶어 분류되어 보건복지부에 세부내역을 보고하지 않고 있다. 

특히 삼성생명공익재단(이사장 이재용)이 운영하는 삼성서울병원의 외주용역은 청소, 경비 등 인원은 동급 병원보다 최소한의 인원을 고용해 비용을 줄이고 기타용역에는 1천300억원 규모의 가장 큰 비용을 지출한다. 

고 의원은 삼성서울병원과의 특수관계법인인 삼성계열사에 한 해 1,400억원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어 대부분의 외주용역은 삼성계열사를 통해 일감몰아주기 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에 대한 의구심을 나타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작년에는 삼성생명보험에 548억, 식음 브랜드인 삼성웰스토리에는 291억, 에스원에 287억, 삼성SDS에 241억 등 삼성계열사에만 1412억을 몰아줬다. 

삼성서울병원이 동급 병원들에 비해 외주용역비 지출이 과도하게 크다는 것은 병상 수 당 외주용역비가 얼마나 큰지 보면 확연히 드러난다. 물론 외주용역비가 병상수에 의해서만 좌우되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삼성서울병원의 일반적 외주용역비인 청소, 경비, 급식비 등은 다른 병원보다 적게 쓰면서 사용처가 불분명한 외주용역비와 삼성SDS에 맡기는 전산시스템관리비를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사용처가 불분명한 기타용역비라는 명목으로 삼성계열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을 갖기 충분하다.

2018년 공정거래위원회에서는 삼성의 위장계열사인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일감몰아주기를 했던 것을 문제삼아 고발한 후 2019년에 기소되었으며 삼성도 협의를 인정했고 벌금 1억원을 선고 받았다. 

이 당시 일감몰아주기 건설수주에 삼성서울병원도 목록을 올린 바 있었으며 현재까지도 삼성서울병원은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일감을 주고 있다. 

 또한 비슷한 규모의 병상의 대형병원과 비교했을 때, 삼성서울병원은 외주용역비를 고용 1인당 1억4천만원가량을 지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비슷한 병상수 규모의 길병원이 1인당 4천만원을 지급하는 것에 비하면 3.5배가 넘는 규모다. 

대형병원의 외주용역비 지출순위 및 1병상당 외주용역비사용금액


‘의료법’상 ‘의료기관회계기준 규칙’에 따라 100병상 이상의 병원은 보건복지부에 회계보고를 해야하며 이를 위반 할 경우 업무정지, 시정명령을 부과할 수 있고 시정명령을 어길 경우 보건복지부장관을 통해 의료업정지, 의료업정지에 갈음하는 10억이하의 과징금 처분, 의료업 폐쇄까지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를 통해 고영인의원실에 제출된 자료를 확인 한 결과 결산서류에 오류가 있거나 부속명세서를 제대로 작성하지 않고 제출한 곳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병원회계 관리업무를 대행하고 있는 보건산업진흥원의 병원회계 검토하는 실무자는 회계사 단 1명이 전부다. 2003년 의료법의 병원회계관련 조항이 신설되고, 2019년 1월 1일부터 ‘의료기관회계기준 규칙’이 시작되었지만 보건복지부는 그 이후 단 한 차례도 병원회계를 감사하거나 위반에 대해 지적하지 않았다. 

고영인 의원은 “이재용 부회장이 실질 운영하는 삼성서울병원이 삼성계열사에 일감을 주는 것도 모자라 상식 수준에서 벗어나는 고액으로 수의계약 등을 통한 불공정거래를 진행하는 정황증거는 명백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공정거래법 위반이라고 밖에 볼 수 없으며 삼성생명공익재단과 삼성서울병원의 수상한 회계에 대한 감사와 검찰수사 등을 통해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삼성SDS와 삼성서울병원은 국민 1천만명 이상의 의료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어, 이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의 원격진료까지 넘보고 있다"며 "삼성이 보유한 공익재단은 사실 이재용부회장의 지분 쪼개를 위해 존재한다는 사회적 의심을 사고 있는 실정에 더해 부당 계열사 불공정거래, 헬스케어사업 전초 기지 등으로 1석 3조 이상의 핵심기지로 삼성서울병원을 활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많은 의구심을 가지고 계속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굿 브랜드 이벤트

굿 브랜드 이벤트
참약사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팜키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