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랑 생명사랑 강남3구 팜엑스포 112 약봉투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아세트아미노펜 인후염바이러스
  • HOME
  • 뉴스
  • 제약·유통
크레소티

나보타·펙수프라잔이 끌어올렸다…대웅제약 2분기 매출 2897억

2021-07-29 16:40:11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wjlee@kpanews.co.kr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29일  2021년 2분기 연결기준 매출 289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1%,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87억 원과 90억 원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중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매출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으며 그 외에도 전문의약품(ETC)이 2000억 원에 육박하는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일반의약품(OTC)도 견고한 매출을 유지 했다.

나보타의 경우 매출액은 전년 동기 56억 원에서 올해 232억 원으로 네 배 이상 뛰었는데 소송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돼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가 가능해졌고 보툴리눔 톡신 특허공정으로 무결점 품질을 장착한 나보타가 상대적 우위를 점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보인다.

해당 제품은 유럽에서도 내년 상반기 출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중국에서 성공적인 3상 톱라인 결과를 받아들면서 중국 품목허가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ETC 부문은 전년 동기 1951억 원으로 8.7% 성장했다. 여기에는 '우루사'(전문의약품)·'루피어데포주'·'크레젯' 등의 제품군과 '포시가'·'릭시아나'·'세비카'등의 도입품목 판매량도 늘었다.

OTC 부문은 전년 동기 296억원에서 올해 286억원을 달성했다. '임팩타민'과 간 기능 개선제 '우루사'(일반의약품)가 안정적인 판매량을 기록했다.

주목할 만한 것은 R&D 과제를 통한 기술료 수익인데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프라잔'의 미국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포함해 111억 원의 기술료 수익이 반영됐다. 펙수프라잔의 글로벌 기술수출 규모는 지금까지 누적 1조원을 돌파했다.

전승호 대표는 "미국 ITC 소송의 최종결정이 전면 무효화에 진입하면서 미국 시장의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됐다"며 "또 나보타는 미국·유럽 허가에 이어 중국 진출도 가시권에 접어들었으며, 여기에 펙수프라잔과 Best-in-Class 당뇨병 신약 이나보글리플로진, 폐섬유증 신약 DWN12088, 자가면역질환 약 등 다수의 글로벌 약사가 협력을 제안한 다양한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R&D 성과 창출을 통한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주회사인 대웅(대표 윤재춘)은 연결기준 매출 38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433억원으로 124% 늘었다. 순이익은 139% 증가한 276억원을 기록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참약사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김남주바이오 한가위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