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레트 스피드게임 어플엡데이트이벤트
약사랑 생명사랑 전산봉투 신청 이벤트 굿 브랜드 홍보 제8회 중외청년약사봉사상
  • HOME
  • 뉴스
  • 전체기사
112 캠페인 약봉투 페이지

의료기기 간납사 '갑질 횡포' 대금결제 지연 등 '심각'

대금결제 지연·공급업체 무단 변경 등…식약처 보고 의무까지 넘겨

2020-10-22 10:14:33 최재경 기자 최재경 기자 choijk@kpanews.co.kr

대부분의 병원들이 의료기 구매에 간납사(間納社)를 이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간납사의 독점 지위로 인한 '갑질 횡포'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서정숙 국회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따르면 대부분의 병원들이 의료기기 구매시 대행 업체(이하 ‘간납사’)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들이 간납사를 이용하는 것  자체가 문제는 아니지만, 대부분의 간납사가 병원설립재단과 '특수 관계'이기 때문에 독점적 지위를 형성하고 그에 따른 '갑질 횡포'가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 의원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병원이 이용하는 간납업체는 서울대병원이 지분을 갖고 있는 특수관계였고, 9개 성모병원은 설립자인‘'카톨릭학원'이 직접 운영하는 오페라살루따리스(舊 평화드림)이라는 간납사를 이용하고 있었다. 

연세대학교 재단의 3개 세브란스 병원이 이용하는 간납업체 또한 학교법인이 소유한 업체였다. 5개 성심병원의 소유자인 일송학원 역시 이사장 동생이 최대 주주로 있는 ㈜소화라는 간납 업체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 의원은 “병원과 특수관계인 간납사의 독점적 지위로 인하여 간납사 갑질 횡포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의료기기산업 육성과 공정한 시장 경쟁 조성을 위해서는 갑질 근절이 필수적임을 강조했다.

‘간납사 갑질’의 대표 사례는 '대금 결제 지연'이었다. 

서울대병원의 간납업체 이지메디컴은 세금계산서 발행부터 2개월 후 지급일 규정하면서도, 간납사 사정에 따라 지급일을 변경할 수 있는 계약을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삼성병원 등 다수 병원의 구매를 대행하고 있는 간납사 '케어캠프'는 공문을 통하여 지급 기한을 일방적으로 3달로 연장해 버리기도 하는 등 갑질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정숙 의원은 이에 대해 “한국 대표 병원들에서 조차 관행이란 이름으로 아무렇지 않게 갑질이 자행되고 있다는 것이 정말 믿을 수 없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에 더해, 간납사들은 의료기기 공급사를 예고 없이 마음대로 바꾸기도 하는 등 기본적인 계약도 지키지 않고 있었다. 

서 의원은 간납사와 의료기기업체 간에 주고 받은 공문을 제시하며,"기본적인 시장경제의 원칙조차 지키지 않는 무도한 횡포"라며 질타 했다. 

뿐만 아니라 간납사들은 지난 7월부터 식약처가 요구하고 있는 의료기기 공급 보고 책임 조차의료기기 납품업체들에게 전가하고 있었다. 

간납사는 의료기기 업체에게 보고의무를 전가하면서 잘못된 보고 내용으로 인하여 식약처가 행정처분을 내릴시 해당 납품업체의 지급일을 연장하겠다는 협박까지 서슴치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정숙 국회의원은 “법에서 부여한 의무조차 의료기기 납품업체에게 전가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관계 당국의 관리·감독을 촉구했다. 그리고 정부의 미흡한 관리·감독과 관련하여 “실태조사 한번 한적이 없는 복지부와 식약처는 직무를 유기한 것”이라며“지금이라도 범부처 TF를 만들어 조속히 개선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서 의원은 “이번 정기국회 내에 의료기기법을 개정해 병원 특수관계인의 간납사 운영 금지, 대금 지급 결제 기한 강제 규정 마련, 의료기기 공급 보고 책임 전가 처벌 등을 위한 법령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일반의약품 완벽 가이드 할인 이벤트

일반의약품 완벽 가이드 할인 이벤트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중앙선관위 요청사항으로 실명 댓글만 가능합니다.
※ 댓글 실명제 기간 동안에는 약사공론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회원에 한해 댓글을 달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금연치료지원사업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