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빛피앤에프 112 포스터 이벤트 타이레놀 토닥토닥 이벤트
비아트리스 MAT 비판텐 애보트 래피드진단
한국콜마

"토종 항암신약 절로 개발되나? 정부가 직접 나서야"

국립암센터 서홍관 센터장 국감현장 출석해 "정부 지원 시급"

2021-10-20 17:59:49 이종태 기자 이종태 기자 leejt@kpanews.co.kr

토종 항암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개발단계까지는 어느정도 진입하고 있지만 임상이후부터는 비용문제로 해외로 유출되는 후보물질이 늘어나면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허종식 의원은 20일 국정감사 마지막날 국립암센터 서홍관 센터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국산 항암제가 개발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는 이유를 물었다.

이 날 서홍관 센터장은 △임상시험비용 지원 △개방형 통합 연구자원플랫폼 구축 △공공임상 연구개발비 증액을 지적했다.

현재 국내 의약품 연구개발은 후보물질의 개발은 진행되고 있지만 전체 개발비 부담이 가중되면서 그 다음 단계인 임상시험으로는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에 후보물질 단계에서 다국적제약사에 매각되는 상황.

서홍관 센터장은 "현재 약 1조로 평가되는 국내 항암제 시장을 보면 대부분이 다국적제약사고 토종 항암제는 20%수준인데 이마저도 대부분 제네릭 등의 복제약"이라면서 "정부에서 이 부분의 중간후보물질을 임상단계로 이어줄 수 있는 지원책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개방형 통합 연구자원 플랫폼’을 구축해 연구자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연구인프라를 갖출 필요가 있다는 입장도 전했다.

서 센터장은 "신약개발은 암조직이나 혈액, 등 연구용 샘플이 연구자들에게 연계가 돼야 개발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다"면서 "하지만 국내에서는 질병청이 바이오뱅크를 주관하고 과기부와 산자부가 국가바이오빅데이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통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공공임상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공공임상시험센터도 활성화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임상하면 하나의 기관에서 진행하는 임상은 불충분할 수 있기 때문에 다기관 임상이 필요하다. 하지만 업체들이 직접 추진하기에는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기 때문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용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업체를 위해서 정부가 공공임상시험을 늘리면 성공률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복지부 연구개발비는 4400억 이지만 항암제 분야는 단 560억 수준에 불과해 예산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복지부에서는 적극적으로 고려해보겠지만 임상시험 비용지원은 WTO 무역문쟁 우려가 있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권덕철 장관은 "제안받은 연구자 공동플랫폼은 정부내에서 연구자가 접근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공공임상 방식도 검토해 보겠다"면서 "다만 연구개발비는 때문에 직접 지원이 어려워 민관이 협업하는 메가펀드 방식을 고려해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비아트리스 MAT

비아트리스 MAT
참약사 옵티마케어 이벤트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솔빛피앤에프

많이 본 기사

동아에스티라비듀오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드롱기_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