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센제놀3분언박싱 JW중외 청년약사봉사상 시상식 콜록이벤트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디오맥스 PtoP 캠페인 홍보 배너
온누리

꼼수 유산균, ‘바실러스 코아귤런스’ 첨가물

[학술기획Ⅰ] ‘바실러스 코아귤런스’

2022-09-19 12:00:16 배성준 기자 배성준 기자 bsj1839@hanmail.net


윤현주 교수

 유산균을 판매해본 약사라면 ‘보장균수’라는 말 이 익숙할 것이다.

보장균수는 유통기한까지 제품에 살아있는 최소 한의 유산균 수로 소비자들이 제품을 선택하는 객 관적 기준이 된다. 

동결건조 되어 있지만, 살아있는 유산균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 수가 자연스럽게 감소한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보장균수를 지키기 위해 5~6배 정도의 유산균을 제품 제조 시 투입한 다. 이것이 투입균수이다. 하지만 최근 유산균이 아 닌 첨가물로 보장균수를 손쉽게 올릴 수 있는 꼼수 가 나타나 업계의 논란이 되고 있다.

일부 제품들의 첨가물로 사용되고 있는 ‘바실러 스 코아귤런스(Bacillus Coagulans)’ 균주가 그 주인공이다. 

해당 균주는 스스로 포자(껍질)를 형 성하는 포자균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정하는 유산균 제품의 기능성 원료가 아니다. 
 
대부분 인도 에서 수입되며, 국내 유산균 가격의 약 1/5에 불과하기에 저가형 제품들의 첨가물로 주로 사용된다. 문제는 해당 포자균이 기능성 원료가 아님에도 유산을 생성하여 보장균수에 포함된다는 것이다. 

유산균 품질검사에서 보장균수를 확인할 때 유산 을 확인하는 MRS 배지를 사용하는데, 여기에서 유 산균과 해당 포자균을 구분할 수 없어 보장균수에 합산된다는 것이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보장균수를 부풀리기 위한 꼼수 유산균으로 바실러스 코아귤 런스를 지목하고 있다. 바실러스 코아귤런스가 첨 가물로 포함된다면, 해당 제품의 보장균수를 더 이 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인제대학교 약학대학 윤현주 교수는 “단지 젖산 을 생산하는 전혀 다른 균(코아귤런스)을 활용하여 ‘유산균 수가 100억 개에 달한다’고 홍보하는 것은 허위 광고와 같다”라며 “소비자 입장에서는 첨가물 로 사용되는 코아귤런스균과 기능성 원료인 유산균 의 차이를 정확히 구분하기 어렵기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기능성·안전성이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포자균을 첨가물로 사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 도 제기된다.

서강대학교 생명과학과 이규호 교수는 “해당 균 주가 한국인에게 적합한지, 인체적용시험과 같은 안전성 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비타민하우스 그린스토어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 본 기사

JW중외샵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서울대연수원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드롱기_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