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약사회 대한약사회 합창단배너 아이미루 이벤트
골프대회 링티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솔빛피앤에프
  • HOME
  • 칼럼 및 연재
  • 인터뷰
한국콜마

"보건의료정책 국제관계 연구, 정책적 시각 넓어져"

윤영미 전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장

2022-08-25 06:00:38 최재경 기자 최재경 기자 choijk@kpanews.co.kr

대한약사회 정책위원장,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장 등 약사사회에서 다양한 활동을 이어온 윤영미 전 원장이 최근 새로운 도전의 성과를 공개했다.  

1년여에 걸쳐 경제 사회 문화 각 분야의 전문가분들과 외교정책의 관점에서 분야별로 공동집필했던 국책연구보고서 '신북방정책 성과와 과제'가 책자로 발표된 것이다.  

윤영미 전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원장은 해당 연구에 연구진으로 참여, 보건외교, 보건안보, 보건경제의 개념을 제시하며 해외 각 국의 보건의료정책을 연구하면서 동시에 새롭게 우리나라의 보건의료정책을 조망했다.

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그만두고 약 1년이 지난 시점부터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특별위원으로 위촉돼 관련 연구와 활동을 이어 왔으며 8월 말 활동을 마무리 한다. 

윤 원장은 "보건의료분야는 코로나 사태를 맞이해서 백신을 비롯해 외교적 관점에서 중요해졌다"고 강조하며 "보건의료분야는 국내 뿐만 아니라 국가 간 협력도 중요하다. 외교 분야에서 보건의료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연구자로 참여한 '신북방정책 성과와 과제' 연구는 보건의료분야가 외교에서 어떻게 진행돼 왔고,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가를 조망해보는 시사점이 큰 연구라고 소개했다.

북방정책에는 14개 국가가 포함, 의약품정책 산업과 보건의료현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역으로 국제 간 교류나 협력을 가져올 수 있을지를 조망한 첫 시도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한다. 

윤 전 원장은 "전체 보건의료정책에 대해 대한약사회에서도 일을 해봤고, 행정부에서도 일을 해왔다. 행정부와 직능단체를 모두 경험 해본 약사가 많지 않을 것"이라며 "그간의 경험을 통해 분명하게 말할 수있는 것은 의사나 약사 직능만 얘기해서 진행될 수 있는 정책은 이제 없다"고 강조한다.

그는 "국민의 건강권을 놓고 국가가 어떤 일을 해줄 수 있을지의 관점에서 보건의료인이 조망돼야 한다. 의약품 정책이 제대로 수립돼야 약사 직능, 제약산업도 모두 원활하게 돌아간다"며 "보건의료 직능에 집중하기보다 좀 더 폭넓게 정책을 바라보는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의료 방향성은 4p로 압축된다. 예측의료(Predictive Medicine), 예방의료(Preventive Medicine), 맞춤의료(Personalized Medicine), 참여의료(Participatory Medicine) 등이다. 

여기에 ICT를 접목한 빅데이터나 클라우드, 모바일 등의 기술이 융복합되는 시기로 윤 전 워장은 "보건의료 방향성은 윤곽이 드러나 있다면, 의약계가 받아들일 수 있는 준비가 돼있는지 자문해봐야 한다"고 약사사회에 대한 쓴소리도 지적했다. 

그는 "기존 약사 직능 외에 다양화되고 개별화가 추가돼야 한며, 정책적인 대안도 필요하다"며 "이와 관련 약사회도 자본, 기술, 인력에 대한 시스템을 고민해야 도태되지 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전 원장은 희귀·필수의약품센터장에서 물러 난지 이제 3년이 지났고 북방위 활동도 8월말까 마무리 되는 만큼, 의약품 정책에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윤 전 원장은 우리나라와 북방14개 국가의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를 맞이해 8월 30~31일 열리는 국제 세미나에서 30일 3세션 좌장으로 참석한다. 

전국약사골프대회

전국약사골프대회
케이세라퓨틱스_케이피엔
온누리

많이 본 기사

삼익제약-키디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코비스스포츠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전국약사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