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캠페인
타이레놀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우황청심원 웹심포지엄 2탄

정부, "그땐 틀리고 지금은 맞다?"

2019-10-04 06:00:19 강현구 기자 강현구 기자 ultragaia07@naver.com

식약처 슬로건 ‘의약품 원료부터 철저하게 관리’

지난 9월 13일 美 FDA(식품의약국)에서 위장약 잔탁 큐란 등 라니티딘(ranitidine)계열 의약품에서 발암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가 검출됐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이에 반면 3일이 지난 16일 대한민국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는 국내 유통 중인 잔탁에서 NDMA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전 세계 식품의약 분야 전문 기관인 FDA의 관련 발표와 확연하게 대비되는 대목이다. 

FDA 뿐 아니라 유럽 식품의약 기관 등에서는 발암물질이 검출된 만큼 신속하게 발표하고 대응에 나선 반면 대한민국 식약처는 전혀 상반된 답을 내놓았던 것이다.

그러다 열흘 만에 입장을 번복하며 269개 품목에 대한 판매 및 제조 금지 조치를 내리는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마치 지난해 여름 제네릭 업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발사르탄 사태’와 같은 형국이다.당시에도 제2의 발사르탄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지만 상황이 진정되기도 전에 또 다시 사태가 불거졌다. 어쩌면 이제 제3의 사태를 우려하는 상황에 직면했는지도 모른다.

식약처의 약제 관리태도에 문제가 있다고 보여진다. 예전부터 외국에서 위험성을 먼저 지적한 이후에야 수동적으로 식약처가 대응에 나서는 식이다.

판매 중단 조치 이전 이뤄진 사전 검사에서는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황당한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또한 이 전에도 ‘살충제 계란’과 ‘라돈 침대’ 등 식약처의 모호한 발표 때문에 국민의 혼란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건강권에 위해가 될 수 있는 약품의 시험 결과가 불과 10일만에 다른 해석이 나왔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국민은 정부의 식품의약기관인 식약처를 신뢰하기 힘들다.

정부 기관인 식약처 한 마디에 그동안 처방받고 복용했던 약을 끊어야 할지 고민에 탄식이 쏟아지고 있다는 반응이다.

의약품은 안전과 생명에 바로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정부의 갈지자행보(이리저리 굽어 좌우로 내디디며 걷는 모양)는 이번 사태로 각성과 개혁을 해야만 한다.

B밀처방캠페인

B밀처방캠페인
예비약사세미나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B밀처방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