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약국수기공모전
안티코아리 이벤트 학술지창간 제호공모 보건복지부_심평원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은성블루채널

처방전 탓에 발생하는 신경전

2019-10-17 09:31:39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괜히 의사와 약사간 갈등을 일으킬 이유는 없잖아요?”

최근 대체불가 처방전과 관련 이를 발행한 의료기관에 행정지도를 지방의 한 보건소 약무팀 관계자의 말이다.

의료기관에서 특별한 이유 없이 ‘대체불가’ 표시를 한 처방전을 내게 되면 이를 받아본 약국에서는 갈등을 일으킬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처방전에 구체적인 임상적 사유가 기재돼 있다면 생동품목이라도 대체조제를 하면 안 된다. 다만 이것이 기재돼 있지 않다면 생동품목으로 대체조제가 가능하다.

그러나 처방전을 받는 약국의 입장에서는 처방전을 낸 의사를 무시하고 대체조제를 하기에는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민원 역시 그런 현실에서 비롯됐다는 게 보건소 관계자의 지적이다. 아무런 이유 없이 ‘대체불가’ 처방전을 발행해 약사를 불편하게 하고 이것이 의약갈등을 일으키는 요인이 된다는 것이다.

보건소 측에서는 해당 의료기관에 “법을 지켜달라”고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처방전에 ‘대체불가’ 표시를 하려면 반드시 임상적 사유를 기재하라는 것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환자를 중심에 놓고 업무를 하면 불필요한 신경전을 벌일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최근 다른 지역에서도 대체불가 처방전과 관련된 민원이 제기된 적이 있다. 이 경우는 일반인이 ‘대체불가’ 표시가 있는 처방전에 대해 약국에서 대체조제를 했다며 문제를 삼은 것이다.

그러나 이 역시 구체적인 임상적 사유가 기재돼 있지 않은 처방전이어서 보건소는 “생동품목으로 대체조제를 한 것이어서 문제가 없다”고 민원인에게 답변했다.

처방권은 의사에게 있고 ‘대체불가’ 표시를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임상적 사유를 기재한다면 일선 약국에서는 자존심을 상하지 않고 조제업무에 임할 수 있을 것이다. 환자를 먼저 생각하고 상대방을 존중하는 태도가 필요해 보인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신일제약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