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약국수기공모전
약공어플 다운로드 보건복지부_심평원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우황청심원 복약상담 TIP 이벤트

“DUR 활용도 높이자”

2019-10-28 06:00:01 한상인 기자 한상인 기자 hsicam@kpanews.co.kr

우리나라 의약사가 의약품을 처방, 조제할 때 부적절한 약물 사용을 방지하고자 마련된 DUR 서비스는 잘 만들어진 웰메이드 시스템으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의사와 약사 모두가 사용하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기본적인 동일성분 중복투약, 임부금기투여 약물 등 부적절한 약물 사용시 이를 막는 등의 알림 외에도 더 많은 서비스가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의견들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약사사회가 바라는 대표적인 서비스는 품절의약품 알림서비스, 방문약료 사업시 대상자의 DUR정보를 활용한 의약품 처방 내역 조회, 대체조제 간소화 서비스를 비롯해 고위험약물, 성상변경 정보 등의 탑재를 꼽을 수 있다.

특히 대체조제 간소화는 마치 대체조제가 의사의 처방권에 대한 도전으로 여기는 일부 의사의 분위기에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고 싶은 약사들이 어쩔 수 없이 감내해야 했던 오랜 염원을 해결해 줄 수 있는 방안으로 꼽힌다.

대체조제를 할 경우 팩스나 전화로 병의원에 통보해야하는데 의사와 직접 통화하지 못하고 간호사와 이야기 하는 경우, 의사와 통화해도 불쾌함을 표하는 경우가 많아 꺼리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DUR을 활용하게 된다면 동일성분 처방시 알림 메시지가 뜨듯, 대체조제한 내역을 알리는 것으로 쉽고 간편하게 마무리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약사사회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 얼마전 심평원 DUR관련 관계자들이 대한약사회를 찾아 대국민 서비스 향상을 위한 DUR활용법과 관련한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사회 관계자는 이 때 약사사회의 숙원과 더불어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심평원측이 방문약료 사업 등에서 개인정보 동의 여부와 관련 DUR 활용법에 대해 머뭇거리는 입장을 보이자 “되는 쪽으로 방법을 강구해 주면 안되겠느냐”며 강하게 의견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물론 개인정보보호법 등 법을 위반하며 일을 진행해서는 안된다. 

다만 국민의 편의를 높이고 안전한 의약품 복용이 가능하도록 현행법의 테두리 안에서 가능한 부분이 있다면 ‘안되는데...’ 보다는 적극적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모색해 주기를 요구한다. 직접 현장을 돌아본다면 실질적으로 국민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보다 명확하게 알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신일제약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