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그린스토어_공적마스크

마스크는 왜 '국가필수'가 아닐까

2020-02-06 06:00:31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wjlee@kpanews.co.kr

전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난리다. 위생에 신경을 쓰면서도 괜히 가까운 지역에 확진자가 나왔다는 말에 불안을 감추며 황급히 마스크를 다시 끼는 것이 일상인 현재다.

제약업계는 국민의 불안감과 질병에 대한 관심에 제대로 대처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신종 감염병인만큼 마땅히 내놓을 수 있는 제품도 많지 않다. 기존 영업도 쉽지 않다. 감염의 우려로 병원은 출입 자제를 내려 쉽게 가기도 마땅치 않다.

내놓을 수 있는 것은 마스크와 손소독제 뿐이지만 이미 자사 마스크마저 구하기 어려울만큼 물량이 떨어진다. 팔리지 않는 마스크로 한 달에만 물류비로 100만원가량을 사용했던 회사가 불과 하루만에 모든 물량을 소진했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매점매석을 막기 위해 정부까지 나섰지만 아직도 수급은 전혀 여의치 않다. 의문은 여기서 시작된다.

우리나라에는 국가필수의약품제도가 있다. 정부가 공중보건 위기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국민 치료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의약품을 지정한 것을 말한다. 현재 300품목이 넘는 제품이 시장에 자리잡고 있다.

국가필수의약품에 등재되면 위기 상황 발생시 수입이나 행정지원 등의 조치를 취한다. 불필요해 보여도 비상상황에는 제품을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수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의약품의 특성상 제조가 어렵고 제품의 판매고보다는 실제 활용 필요성을 높게 보는 국가필수의약품제도가 문득 이번 사례에 적용되면 어떨까 하는 의문이다.

실제 최근 국내에서 위기 상황 중 가장 크게 고생했던 것은 바로 감염질환이다. 5년전의 '메르스'는 감염환자 186명, 38명 사망으로 세계적 오명을 남겼다.

2009년 및 2010년 신종 인플루엔자 역시 한국에만 75만명의 확진 환자와 270명의 사망자를 남겼다.

이 밖에도 국내에는 피해를 최소화했던 '사스' 등도 결과적으로는 모두 감염질환이었다. 여기서 필요한 것은 감염예방을 위한 위생용품. 마스크와 손 소독제, 살균제 등이다.

만약 이들 제품의 안정적인 수급을 유지하면서 상대적으로 감염에 취약한 사회취약계층, 고령자 그리고 이를 맡는 감염병 관련 지역거점 병원 내 원활한 제품 공급을 한다면 상대적으로 의료기관과 환자에는 안심을, 국민들에게는 감염 위기를 막는 좋은 수단으로 작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궁금증이 이어진다.

수급 안정화는 안정적인 후속조치의 요건 중 하나로 이어진다. 실제 신종플루가 처음 유행할 당시에 비해 현재 신종플루에 대한 거부감이 없는 이유 중 하나로 꼽는 것은 신종플루 치료제 제네릭으로 열린 치료환경 개선이다.

이번 사태의 불안감 역시 환자는 늘어가지만 구할 수 없는 치료제와 치료방법에 있다. 결국 마스크와 손 세정제로만 버텨야 하는 불안감이 문제 확산의 원인으로 자리잡는 상황이라는 점은 이 '허황된 글'을 쓰게 된 이유이기도 하다.

약사랑생명사랑

약사랑생명사랑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진세노_7~12월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