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대원_콜대원 건보공단 신년광고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크레소티

"코로나치료제도 이젠 온라인으로 구입해보세요"

보건의료체계 근간 흔드는 의약품 온라인 불법유통, 근절의지 보여야

2021-01-07 02:51:37 이종태 기자 이종태 기자 leejt@kpanews.co.kr

연일 뉴스에 보도되면서 국민들 모두 잘 알고 있는 코로나 치료제를 이제는 인터넷으로 손쉽게 구입해 택배로 받아볼 수 있는 세상이 됐다. 

클로로퀸이나 칼레트라, 아비간처럼 이제는 치료제로 사용되지 않은 약물은 물론이고 치료제로 부각되고 있는 덱사메타손, 니클로사마이드 제제까지 구입이 가능해졌다.

최근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이버멕틴도 인터넷으로 굳이 약국을 방문할 필요없이 ‘손품’만 팔면 충분히 구입할 수 있는 세상이다.

정부가 코로나로 정신이 없는 틈을 타 뜸했던 온라인 의약품 불법유통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직구사이트들은 건기식이나 진통제나 탈모약 등을 중심으로 판매해왔지만 최근 들어 코로나 치료제를 취급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일반약을 넘어 이제는 전문약으로 확대되면서 불법유통 사이트에서는 상태를 유형별로 나누고 처방까지 내리기도 하면서 더욱 대담해지고 있는 추세다. 

만약 C형간염이 있다면 귀찮게 병원을 방문할 필요가 없다. 앉아서 클릭 몇번으로 소발디, 하보니는 물론 국내에서 아직 허가도 되지 않은 약도 구입이 가능하다. 

고지혈증이나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도 불법유통만으로 온라인상에서 메트포르민 등 자가구입이 가능하다. 당연히 탈모약이나 발기부전치료제는 더욱 쉽다.

과거 숨어서 영업하던 시절은 지났다. 정부의 단속을 비웃기라도 하듯 업체들은 유튜브, SNS에서 인증이벤트도 진행하며 순항중이다.

매년 국정감사때마다 의원들의 단골소재로 지적되는 불법유통은 이제는 국감시즌에만 뜸해질 뿐 새해가 되면 어김없이 기승을 부린다. 

정부에서는 늘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지만 규제기관인 식약처에서는 예산과 인력부족에 허덕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식약처 사이버조사단은 의약품 외에도 식품, 화장품, 의료기기 분야에서 과대광고와 불법유통을 모두 감시하느라 전문약 불법유통에 대한 집중적인 모니터링은 기대하기 어려워 제보를 받아 차단하는 비중이 높다고 한다.

사실 식약처가 의료제품 분야의 허가심사 인력 확보도 어려운 상황에서 방대한 온라인 세계를 감시하라는 것은 어쩌면 능력을 넘어서는 주문일지 모른다.

하지만 점점 더 대담해져가는 불법유통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이제는 대책이 시급하다. 온라인상 정보를 학습해 스스로 판단해 복용하는 일명 ‘자가처방’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 외국에서만 팔던 용량이 큰 소화제나 진통제를 구입하기 위해 온라인을 이용하던 때는 지났다. 

항바이러스제도 온라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되면서 보건의료체계를 통하지 않고 자가치료를 할 수 있어 국가방역망에도 차질을 빚게될 수 있다. 의약품 불법유통이 단순히 의약사들만의 우려가 아니게 된 것이다.

의료제품 불법유통 감시권한 강화를 위한 예산을 증액해야 한다. 식약처에서도 정부와 국회에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보여야 한다. 

만약 추가적인 예산 편성이 어렵다면 사이버조사단을 식약처가 아닌 다른 곳으로 일부 이관하고 식약처는 과대광고만을 감시하도록 하는 방식도 고민할 때다. 

국내에서 허가되지 않은 의약품·성분이 시중에 유통된다는 점에서 식약처에서도 허가체계에 대한 도전이라고 받아들여야 한다. 

국민건강을 위해 불법유통을 근절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이제는 보여줄 때가 됐다.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오성메디-s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동국대학교(수정)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