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트리스 MAT JW중외 청년약사봉사상 시상식 콜록이벤트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디오맥스 PtoP 캠페인 홍보 배너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한국콜마

'가담항설' 아닌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2023-01-09 05:50:41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약국 현장을 혼란에 빠트린 감기약 판매 제한에 대한 정부의 제안이 없던 일이 됐다. 약사들은 일단 다행이라는 반응이지만, 과대 포장된 소문에 섣부른 판단을 내린 식약처에 실망감을 표출하고 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대되자 국내 거주 중인 중국인의 감기약 대량구매 현상이 일어났다. 

모 지역의 약국에서 중국인이 600만원 어치의 감기약을 구매했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식약처는 일반의약품 감기약 판매 제한이라는 카드를 만지작거리기 시작했다. 

1인당 3일~5일분의 일수 제한이 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감기약 구매 제한 조치는 유보됐다. 지난달 30일 ‘제4차 감기약 대응 민관협의체 회의’를 열고 판매 수량 제한 등 감기약 사재기 근절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예고한 지 약 일주일 만에 분위기가 바뀐 것이다.

중국인의 사재기 움직임이 명확하지 않았다는 점이 이번 결정의 기준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약사회가 ‘감기약 적정 판매를 위한 대국민 캠페인’ 등의 자정 작용을 통해 사재기 발생을 막아낸 것도 주요했다는 평가다.

약사사회도 일단은 안심하는 분위기다. 감기약 판매 제한이 오히려 부추겨 가수요를 유발하고 여러 종류의 감기약을 특정 기준으로 제한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주장해 왔기 때문에 이번 결정이 다행이라는 반응이다.

다만 이번 중국인 보따리상 사태가 마치 약사 전체의 잘못으로 몰고 간 정부의 태도는 아쉬울 수밖에 없다. 약사 중에는 ‘왜 우리가 감기약 부족의 주범으로 몰려야 하냐’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약사들이 울분을 토한 이유는 600만원 대량구매라는 자극적인 소문에 홀려 1년 동안 감기약 부족으로 고생했던 자신들의 노력을 정부가 부정했기 때문일 것이다. 

약사들은 식약처가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실체가 없는 소문에 휘둘려 현장에서 부작용이 초래될 수 있는 제안으로 일주일간 불안감을 키웠다. 

특히 정부가 약국에서 사재기, 대량판매가 성행하고 있다고 판단한 것은 바로 탁상행정 때문일 것이다. 

식약처가 이번 사태를 통해 배워야 할 교훈은 근거 없는 소문에 휘둘릴 것이 아니라 ‘현장에 답이 있다’는 말이다. 앞으로는 조금 더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지금 이순간에도 고군분투하는 이들을 생각한 정책을 추진해야 하지 않을까.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관련 기사 보기

비타민하우스 오성메디-s
온누리

많이 본 기사

JW중외 청년약사봉사상 시상식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온누리약국체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드롱기_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