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약국수기공모전
타이레놀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칼럼 및 연재
  • 약공시론/기고
우황청심원 웹심포지엄 2탄

좋은 습관은 인생을 편안히

중앙약대교수, 대한약학회장 손의동

2016-02-01 06:00:24


구정명절이 다가오고 있다. 한국은 제사를 올리는 집안이 많고 나라와 지방에 따라 명절 관습(慣習 custom)은 많이 다르다. 올해 겨울 날씨가 너무 춥고 제사상 차림에 값이 더 든다. 남녀노소 없이 책이나 미디어에 요즈음의 화두는 살빼기 전략, 항노화를 위한 프로그램이 많다. 생활 속에 나타나는 습관(習慣 habit)에 관심을 가지고 생각해 보았다. 

습관은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되풀이 하는 동안 몸에 배어 있는 행동을 말하고, 관습은 사회에서 오랫동안 지켜져 내려오는 질서나 풍습을 말한다. 두 용어는 혼용하여 쓰고 있기도 하다. 의학적인 용어로 습관은 의존성(Dependence)의 하나로서 담배(주성분 nicotine)를 피우면 금단증상없이 정신적인 갈구가 나타남을 의미한다. 의존성의 또 하나인 탐닉(addiction)은 알코올, morphine을 투여할 경우 금단 증상으로 손 떨림, 환각, 구토가 일어나고 중증인 경우에는 호흡곤란, 전신의 경직, 불면이 나타나는 육체적인 갈구가 일어난다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미루는 습관을 좋아 할까? 편리한 과학수단이 많고 할 일은 매일 같이 누적된다. 카톡, 폭주하는 이메일 등 할 일을 미루어 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아마도 미루는 것은 숨어있는 환상이 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해도, 내일해도, 다음에 해도, 처리할 준비가, 생각하는 아이디어를 더 갖자 등 하지만 습관은 동아줄과도 같다. 매일매일 엮이고 미루다 보면 결국 타성(惰性,  forced habit)에 젖게 되고 끊지 못하게 된다. 따라서 오래 살면서 인생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항상 긍정적이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생산적인 습관을 형성해 나가야 한다. 

일에 실패하는 사람들의 패턴은 미루는 습관-실천-미루는 습관-실천을 반복하는 사람들이다. 일에 매듭이 없고 두려워 혼란스러운 행동을 계속한다는 뜻이다. 즉, 살을 뺀다든지 논문을 쓴다든지 계획을 완성하는 데에는 꾸준한 반복적인 실천이 중요하고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지연이란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때로는 전략적인 지연도 필요는 하다. 그리스의 시인 호메로스는 오디세이에서 묘사하기를 트로이전쟁에서 승리한 율리시스는 포세이돈의 방해로 고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10년간 떠돌아 다녔는데, 그동안 율리시스의 아내는 구혼자들의 구애에 시달리게 된다. 그래서 아내는 수의를 짜게 하는 시킨 일을 계획적으로 지연시키게 함으로써 율리시스가 돌아오는 시간을 기다리게 하여 구혼자를 물리친 일이 있다. 전략적 지연을 잘 나타낸 것이다.

그리고 미루는 것 보다는 결정이 빠를수록 좋은 예도 있다. 러시아의 생리학자 이반 파블로프는 음식을 주기 전 개들이 침을 흘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조건반사를 알아내어 노벨상을 받았다. 그 당시 이 반사실험을 진행하려고 하였을 때 동료들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자제하기를 요청하였지만 그는 확실한 결정을 내려 실행에 옮겼다. 현명한 판단이었다.

세 살 버릇 여든(from cradle to crave, 요람에서 무덤까지)까지 간다는 말이 있듯 좋은 습관은 빨리 버려지고 나쁜 버릇은 오래 가기 마련이다. 그래서 나쁜 버릇은 몸에 익숙해지기 전에 버려야 한다. 우리주변에는 좋은 습관은 쉽게 베어들지 않는데 잘못된 습관(버릇이 나쁘다)은 빨리 배우고 버리지를 않는다. 예를 들면 길거리에 무심코 담배꽁초를 버리는 습관, 남이 잘되는 것을 배 아파하며 절대로 남에게 지기 싫어하는 습관, 남에 자랑은 흉보면서 꼭 내 자랑은 해야 적성이 풀리는 습관 등을 들 수 있다. 이렇게 사람의 습관은 평생을 좌지우지한다. 어려서 길들이기는 평생이 생활화되는 것이다.

좋은 습관은 살려서 인생의 활력소를 넣어 줌을 명심하고, 나쁜 습관은 하지 않되 스트레스를 적게 하고 끈기로 전략적인 지연도 목표를 위해 필요하다.  그래야 오래 산다.
즉, 일의 처리 능력은 지금당장 시행 할 정도의 힘과 미루는 전략을 이성적인 판단으로, 즉 적재적소에 하는 결정이 잘 이루어 져야 한다. 
긍정적적인 마인드 즉, 미루었다는 사실은 인정, 불이익도 감수해야만 보다 낫고 밝은 미래가 보이고 사는 맛이 될 것이다. 
자신이 편안해 진다.

B밀처방캠페인

B밀처방캠페인
예비약사세미나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B밀처방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