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레놀 [심혈관 질환]편 112 캠페인 약봉투 페이지 씨엠랩_써모캅스(서브)
마이보라 웹심포지움 타이레놀 [고혈압]편
  • HOME
  • 칼럼 및 연재
  • 아웃사이트
한국콜마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공적판매'로 다뤘어야

[조동환 헬스컨슈머] 대표 약국은 상담-지도 통한 사용으로 정확성 기하고 추적도 가능

2021-05-10 12:00:45 약사공론 기자 약사공론 기자 hsjoo@kpanews.co.kr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유무를 확인하는 자가검사키트(신속항원 전문가용) 2종을 임시허가한데 대해 필자는 허가도, 유통도 잘못되었다는 점을 꼬집고 싶다.

첫째, 허가는 '만시지탄'격이기에 아예 뒤로 논의를 미루더라도 약국과 일반 둘 다 모두 유통을 시키는 처사는 정말 잘못된 것이다. 지금 포탈을 검색하면 이 키트는 7000원(1개입) 안팎에 거래되고 있다. 

그렇지만 약국은 어떤가? 1만6000원(2개입)은 받아야 하지만 시중 판매가 이러니 약국도 자연 난매(?) 경쟁에 뛰어들 수밖에 없고 동네약국은 아예 판매를 포기한 상태다. 하지만 외국은 대부분 약국에서 판매한다고 한다.

가격은 또 그렇다 치자. 식약처는 질병관리청과 함께 애초 자가검사키트 발매 허용 반대 입장이었다. 그것도 완강하게. 

그러다 갑자기 여론에 떠밀려 임시허가로 발매를 허용했다. 필자는 이 임시허가에 주목한다. 그것은 공적마스크가 생각나서이다. 

공적마스크는 마스크 대란이 일어났을 때 정부가 조치한 임시적-한시적 정책이었다. 비록 수급문제가 있다고는 하지만 백신이 나온 마당에, 당장에 코로나 확산세를 우려하여 임시방편으로 취한 정책이 자가검사키트의 보급이었다. 그렇다면 이의 시판명목은 당연히 '공적진단키트'였어야 했다.

그리고 양성자의 은닉성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판매자를 추척관리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약국이 적격이었다. 제 아무리 의료기기로 허가를 받았기에 누구나 판매할 수 있다 하더라도 마스크는 누구나 판매 가능한 의약외품 아니었던가? 단지 차이점이 있다면 하나는 수급문제로 어쩔 수 없는 공적판매, 또 다른 하나는 자가검사를 위해 어쩔 수 없는 시판일 뿐 이었다.  

따라서 어쩔 수 없는 시판은 반드시 한정된 장소에서, 또 신속항원키트의 장단점을 잘 아는 전문가의 상담과 지도에 의해 판매하는 것이 마땅했다. 
자가진단을 하더라도 정확한 검사를 받도록 권유한 것이 정부 방침이라면 더더욱 이는 약국의 판매로 한정지어야 했다. 더구나 소비자나 고객의 검사방식에 따라 결과가 확 달라질 수 있으며 언제 어느 때 사용하면 정확하게 결과가 나오는지를 알 수 있게끔 전문가의 설명이 필요한데 이를 비대면 온라인 판매라니...

둘째는 허가상의 문제였다. 어차피 임시허가였다면 많은 제품을 또 다양한 검사방식을 허용하는 게 맞았다. 

비강이나 타액으로 코로나19 감염증 유무를 누구나 손쉽게 스스로 확인할 수 있는 국산 자가진단키트가 더 있음에도 유독 면봉을 사용하는 방식을 고수한 것은 의외다. 게다가 수출허가는 내주었으면서 국내 시판허가를 안 내주는 이중적 잣대야말로 국산 의료기기가 해외시장에서 불신을 받게 하는 요인이 된다.

관련 업계에서는 다양한 검체 범위(비강이나 타액 등)를 포함하는 것이 자가진단으로써의 실효성을 볼 수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들은 현재 코로나 관련 국내용으로 허가된 신속항원 기기는 5개 제품에 불과하고 그마저도 일반 국민을 위한 자가검사 목적이 아닌 전문가용에만 한정하고 있는 것도 취지에 맞지 않다고 주장한다.

※본 기고는 약사공론의 편집 방향과 무관함을 알려드립니다.

gc녹십자_탁센

gc녹십자_탁센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동아제약-디오맥스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