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감염이벤트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보건복지부_심평원
  • HOME
  • 칼럼 및 연재
  • 데스크 칼럼
우황청심원 복약상담 TIP 이벤트

다른 업종보다 20~30년 뒤진 약국-①

① 포스시스템 보급과 사용의 '저조'

2017-04-17 06:20:46 조동환 기자 조동환 기자 donhwan@kpanews.co.kr

1988년, 대한민국에서는 유사이래 단군이래 최대 최고의 글로벌 행사가 열렸다. 다름아닌 서울88올림픽. 그러나 이 역사적 사건을 뒷받침 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발전이 있었기에 가능했고 가장 큰 발전은 다름아닌 포스시스템에 의한 가격혁명이었다.

정확히 이 때라고 딱 집어 설명할 수 는 없지만 적어도 외국관광객을 맞는 이 중요한 시기에 외국인으로 부터 손님맞이가 제대로 된 나라라는 인식을 갖게 하는 데 빠트릴 수 없는 요소가 바로 관광쇼핑과 이 쇼핑문화를 떠 받치는 정찰제였기 때문이라고 본다.

외국손님들이 이 88올림픽을 기점으로 물밀듯이 밀려들면서 글로벌 체인이 많은 호텔 레저업계가 먼저 온라인 포스의 사용에 앞장섰으며 역시 비슷한 시기에 시장에서 약진한 백화점과 편의점 등 유통사업이 포스시장의 본격적 점화읠 불을 당겼다. 

특히 90년대 초반 부터 밀려들어온 KFC, 버거킹, 파파이스를 비롯한 패스트푸드 외식업종의 범람도 이에 한몫을 더 했다. 절정을 이룬 시점은 IMF가 닥친 97년 이후. 이 때 정부가 다급한 세수 확보를 위한 '세원 투명화 작업'은 카드 사용을 꺼리던 국내 외식업소에까지 포스 설치를 가속화 시켰다.

필자가 이리도 길게 포스시스템의 국내 연혁(?)을 늘어 놓는 이유는 많은 약국이 이 시스템을 설치했지만 그래도 약국이 이 기기도입에 가장 낙후된 업종이기 때문이다. 설령 설치를 했다하더라도 다시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가격표를 붙이고 판매할 때 포스를 찍는 형국이다. 

어찌되었든 이 분야의 낙후는 곧 (판매)가격의 투명화에서 뒤쳐지는 중대한 사유가 되기 때문이다. 포스시스템의 상용은 가격을 일일이 약국에서 찍어 놓을 필요가 없고 이리되면 귀찮아서라도 공급자가 미리 정해놓은 소비자 판매가격을 자동으로 포스가 읽어주기에 이대로 팔 수 밖에 없다.

사람들의 심리는 묘하다. 바코드가 읽어주는 가격에는 군말이 없다. 대신에 사람이 찍은 가격이 붙은 제품에는 소비자가 돈 많은 사람이건 없는 사람이건 그 가격에 의심을 품고 다른 곳에서 샀던 기억을 떠올리며 흥정에 드러가려고 한다. 포스가 보여주는 가격에 신뢰를 갖는다. 편의점에서 가격문제로 다툼이 발생되는 광경을 본 적이 있는 가?

하지만 약국은 여전히 판매가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아예 약국은 불신의 장이 되고 있다. 만약, 포스가 제대로 정착되고 이에따른 가격 정찰제가 자연스레 정착된다면 정부는 다소비 의약품의 지역별 판매가 자체를 공표하지 않게 될 것이다.

일부에 지나지는 않겠지만 약국에서 약사가 가격을 속인다고 믿는 소비자(혹은 환자)들로 부터 약사는 과연 '선생님'으로서의 지위를 지킬 수 있을 까? 그리고 모든 국민이 약사와 약국을 믿을 만한 직능인으로서, 자신의 건강을 맡기는 장소로서, 합당한 예우를 할 수 있을 까?

모 상비약에 대한 문제점이 드러나 리콜을 한창 벌이던 때, 정부의 한 관계자가 한 말이 생각난다. "포스시스템이 보편화된 편의점에서 리콜에 따른 판매중지는 100% 가능하다. 이 시스템에 명령을 주면 자동으로 판매를 해서 안되는 제품이라는 메시지가 뜨니까. 그런데 유독 약국에서만 포스시스템이 보편화되지 않아 어려움이 따른다" 

30년 낙후된 약국의 자화상이, 4차 산업혁명을 논하는 지금 이 시대에 앞으로 또 얼마나 약국을 뒤쳐지게 할 지, 이 시장에서 몸을 담은 필자로 하여금 서글픈 마음마저 들게 한다. EDI시스템에서 가장 앞선 약국이 포스시스템이 낙후된 모순은 무엇으로 설명할 까?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신일제약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