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랑 생명사랑 전산봉투 신청 이벤트 강남3구 팜엑스포 112 약봉투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일동제약 59초복약상담 어벤저스 인후염바이러스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한국콜마

이이제이, 의약품 안전관리에서도 통할까?

2021-07-08 12:00:05 이종태 기자 이종태 기자 leejt@kpanews.co.kr

얼마전 약사회에서는 의약품 유통구조 합리화를 위한 약업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한약사회와 한국제약협회, 의약품유통협회 등 3개 단체가 모여 불용재고 의약품에 대한 반품처리 등의 협력을 위해 손을 잡은 자리였다.

그동안 의약품의 유통구조상 발생되는 불용재고약의 처리가 약국가와 도매업체의 부담으로 작용해왔지만 앞으로는 불필요한 마찰보다는 대화채널을 통해 합리적으로 대처하자는 취지였다.

특히 정부의 유통관련 제도개선이 부재한 상황에서 당사자인 약업계가 적극적으로 문제의식을 강조하고 직접 움직였다는 점은 충분히 의미가 있다는 평가도 받는다.

하지만 협약에는 국내 제약업계만 참여하고 불용재고약의 반품문제 갈등에서 대부분을 차지하는 외자사들은 정작 참여하지 않았다는 점은 아쉬울 수밖에 없다.

얼마전 초고가 항암제가 출시되면서 개발사가 개최한 간담회에서는 흥미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그 자리에 참여한 어느 교수가 “국내에서 대형병원이 높다고는 하지만 병원은 재주넘는 곰일 뿐 환자가 지불한 금액은 CT나 MRI·로봇수술 등 고가의 기기와 약제들을 개발한 다국적제약사들에게 흘러들어간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던 것.

초고가 항암제의 보험등재에 대비해 정부에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취지에서 발언한 내용이었지만 약국가 입장에서는 ‘재주넘는 곰’이라는 말이 심정적으로 와닿는 내용이었을지 모른다.

공공재로서 의미가 강한 전문약이 유통과정에서 ‘품절과 반품’ 문제가 반복되고 유통업계와 약국가에서는 의약품이 남으면 남는대로,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부담을 가지게 될 수 밖에 없다. 

합리적인 유통구조를 세우기위해 약업계가 대화채널을 구축하고 서로간 이해의 폭을 넓혀보자는 취지로 추진된 협약에 외국계제약사의 불참을 보는 약사들이 아쉬워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좋은 취지로 마련된 대화채널에 참여하지 않는 외국계제약사들을 테이블에 앉히기 위해 압박하는 것도 어찌보면 모순일 수 있다.

의약품의 임상데이터를 발표하고 안전성과 유효성을 강조해 국내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옵션’을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내에서 의약품 유통의 한 축을 담당하는 플레이어 중의 하나로서 스스로 대화채널에 참여하는 최소한의 노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성남시 학술제 오성메디-s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삼익제약-키디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