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랑 생명사랑 강남3구 팜엑스포 112 약봉투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아세트아미노펜 인후염바이러스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크레소티

4차 대유행과 약국 경영

2021-07-12 05:50:00 김용욱 기자 김용욱 기자 wooke0101@kpanews.co.kr

얼마 전 서울의 한 대학가를 들렀다가 텅 빈 상권을 보고 깜짝 놀랐다.

대학교 인근 상가 대부분은 공실이었고 과거 빼곡히 들어선 가게로 시끌벅적했던 거리는 조용했다. 제품이 진열됐던 창가에는 임대문의를 알리는 글자만 크게 붙어 있었다. 

서울의 오랜 대표 대학 상권 중 하나가 사상 초유의 감염병으로 인해 스러져가는 모습이었다.

지난 8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역대 최다인 1275명을 기록했다. 백신 접종률이 점점 높아지고 확진자 숫자가 정체되면서 코로나19의 종식이 가까워졌다고 믿었지만 되레 상황은 심각해졌다.

결국 정부는 12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해 강력한 방역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태에 자영업자들의 한숨은 더 깊어지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고충은 약국도 마찬가지다.

행정안전부 인허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까지 휴업을 신고한 약국은 모두 23곳 정도로 나타났다. 짧으면 2개월, 길게는 내년 말까지 휴업하겠다는 건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이 휴업의 큰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폐업을 결정한 곳도 있다.

지역 모 대학병원 앞 문전약국의 경우 줄줄이 문을 닫는 상황이다. 병원 인근에 10곳이 넘는 약국이 문을 열었지만, 코로나19로 처방건수가 늘지 않아 경영의 어려움을 겪었다. 대학병원 인근에 자리한 탓에 임대료는 높은 반면 처방건수는 많아야 20건이었다. 결국 개국한 지 일 년도 안 돼 폐업하는 약국이 연이어 발생했다. 

그중에는 취재 차 들렀던 약국도 포함돼 있어 개인적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침체된 약국 경기가 언제 회복될지 모르는 상황 속에 약사들은 답답하기만 할 뿐이다.

약국을 비롯한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해결할 유일한 방법은 코로나19의 종식뿐이다.

그러기 위해선 일상생활 속 감염 차단에 힘을 써야 한다. 결국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시민들의 기본자세가 관건이다. 여름 휴가철이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더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4차 대유행이 본격화된 만큼 약국과 자영업자들의 폐업률을 줄이기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과 새로운 손실보상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아로나민아이

아로나민아이
성남시 학술제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김남주바이오 한가위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