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레트 스피드게임 김남주바이오 달 3분언박싱
약사랑 생명사랑 굿 브랜드 홍보 제8회 중외청년약사봉사상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한국콜마

기대되는 품절약 관리기준

2021-08-17 05:50:25 임채규 기자 임채규 기자 kpa3415@kpanews.co.kr

품절이나 생산중단된 의약품이 처방되면서 환자와 약국의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약을 구하지 못한 환자의 항의가 집중되고 있는 약국은 이래저래 고충이 많다. 

잦은 품절과 공급 지연에 따른 불편은 현장의 몫이 된지 오래됐다. 약국 이곳저곳을 찾아다니는 환자는 물론, 없는 조제용 의약품을 구하기 위해 백방으로 분주하게 수소문에 나서는 약국도 마찬가지다. 정책적으로 실타래를 풀려는 적극적인 노력이 뒷전으로 밀린 탓이다. 특히 소비자의 불만과 항의를 감내해야 하는 약국의 볼멘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하다 못해 약사사회가 먼저 움직였다. 지역 약사회 차원에서 인근 종합병원에 품절 의약품 처방이 나오지 않도록 해 달라는 공문을 보내기도 했고, 지부에서는 품절 의약품 처방 문제를 해소해 달라고 복지부 등에 공문을 통해 요청하기도 했다. 처방이 중단되지 않아 발생하는 문제를 왜 약국에서 고스란히 감수해야 하냐는 것이 배경이다.

공급이 중단된 약이 포함된 처방전을 받아든 환자의 하소연도 이어진다. 병의원에서 사용하는 프로그램에서 품절이나 공급 지연이 발생한 의약품을 처방할 수 없도록 해 달라는 요청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제도적으로 해법을 찾는 노력은 거의 진행되지 못했다.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한지 여부와 대체조제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답변 정도가 있을 뿐이다.

자연스럽게 지난주에 진행된 회의에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11일 복지부와 식약처, 약사회와 제약협회, 유통협회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품절과 공급 지연으로 인한 처방의약품 문제가 언급됐다.

앞으로 진행될 실무협의에 대한 기대는 더욱 클 수밖에 없다. 품절이나 공급지연 의약품 처방 문제에 대한 확실한 해결책이 제시될 것인지 관심이 높다. 문제점에 대한 인식을 같이 한 만큼 정보 공유나 처방 중단을 위한 뚜렷한 관리방안이 도출되기를 고대한다. 실무협의를 거쳐 이번 기회에 환자가 하소연할 일이 없어지고, 약국으로 환자의 항의가 집중되는 일도 사라지기를 기대한다.

팜키

팜키
바이엘코리아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최두주후보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