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여행 필수상비약 캠페인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복약상담의 정석 둘코소프트 D판테놀 솔빛피앤에프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제약바이오 발전, 돈만이 능사는 아니다

2022-03-14 11:32:02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wjlee@kpanews.co.kr

누구나 다 쓰는 이야기이니만큼 한 번 말을 해볼까 하는 생각이다. 새로이 꾸려질 정부와 제약바이오업계를 향한 발전방안 이야기다.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당시 국무총리 직속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를 설치해 제약바이오 강국 실현을 위한 컨트롤타워로 삼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또 백신주권, 글로벌 허브 구축을 위한 국가 R&D 지원으로 제약바이오주권을 확립해 국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겠다는 입장과 함께 제약바이오산업 내 핵심 인재 양성과 일자리 창출 등엗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제약바이오업계는 연구개발 등의 지원을 확충하자는 윤 당선인의 의견에 기대감을 표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제약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이 같은 공약이 오는 5월 10일 정부 출범 이후 구체적인 정부 정책으로 가시화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 연구개발 지원 뿐만이 아닌 정책금융, 세제지원, 규제개선, 인력양성 등을 포함하는 산업발전 중장기 전략 수립을 당부했다.

이미 의료기술 및 임상시험 인프라, 우수한 의약품 생산능력, 신약개발 R&D 역량 등을 보유하고 있는 이상 정부의 지원이 곁들여지면 세계 시장에서 충분히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연구개발을 위한 재정적 지원과 세제 지원, 금융 지원은 업계의 단비가 될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다. 하지만 단순히 돈과 시간, 인재만을 밀어준다고 해서 업계가 발전할 것이라는 데는 다소 이견이 있다.

돈만으로, 사람만으로 의약품이 뚝딱하고 나올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 업계의 속을 잠깐 들여다보자. 최근 몇년간 업계에서는 임의제조 문제가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국내 내로라하는 매출 상위 기업부터 1000억원 이하의 작은 곳까지 상당수가 임의제조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하지만 회사에서는 단순 실수로 치부하거나 '생명에 문제는 없다'는 답을 내놓는다.

불순물이야 차마 확인할 수 없었던 '갑자기 등장한 이슈'이니 그렇다손 쳐도 한 치의 오차도 없어야 하는 근본적인 제조 문제마저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단순히 금전적 지원 등이 효과가 있는 것일까는 고민해 봐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신약 개발이 미래 먹거리' 라는 캐치프레이즈에 어울리지 않는 임의제조나 불법 리베이트 같은 단어가 왜 등장하냐고 묻는 이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연구개발과 지원으로 발전한다고 해도 그 과실은 능력이 가능한 일부의 것이 될 가능성이 높다.

업계의 상향 평준화가 중요한 상황이라는 뜻이다. 국내 어떤 업체든지 연구개발을 지속할 수 있으려면 캐시카우성 의약품만 가진 회사의 성장을 추구할 필요성이 있다.

또 하나는 제약바이오와 다소 동떨어져 보이는 경영 투명성 확보와 모니터링이다. 지난 2018년부터 나와 최근 시행된 공시 관련 가이드라인을 필두로 업계를 향한 재무건전성과 투자투명성은 그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업계 내 투자를 망설이는 이들이 생각하는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점은 '알고 있기 때문에 투자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업계의 부단한 연구가 사람들의 빛을 잃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신약개발자로 오랜 기간 동안 몸담아오신 국내의 한 거두는 항상 '기본으로'(Back to Basic)를 강조한다. 업계 전체의 기본적인 체질 개선이 시장 내 더 큰 성장을 끌고 지원할 수 있다는 말로도 해석해본다. 성장을 위한 업계 전체의 성장동력은 업계를 향한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들 때만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참약사
솔빛피앤에프

많이 본 기사

삼익제약-키디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국제약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