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약상담의 정석 둘코락스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복약상담의 정석 둘코소프트 D판테놀 솔빛피앤에프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크레소티

감기약 대란에도 정부는 또 뒷북 대책

2022-03-28 05:50:58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연일 감기약·해열제 품절 소식으로 떠들썩하다. 그야말로 감기약 대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코로나 재택치료 환자가 180만명을 넘어서면서 약국에서는 해열제·감기약 등 호흡기 질환과 관련된 의약품의 품절 현상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약국에서는 조제 불편 현실화되면서 약이 필요한 환자에게 약을 투약하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 

일반약부터 전문약까지 감기약 관련 제품이 모두 동나다 보니 약사들은 약국 간 의약품 거래를 통해 조제 불편을 해소하는 등 스스로 해결책을 마련하고 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정부는 부랴부랴 감기약 수급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수요 폭증에 따른 물량 부족 사태를 한 달 가까이 겪으면서 현장 반응은 싸늘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제약 업계에 감기약 등 코로나 관련 의약품에 대해 생산·수입·판매·재고량을 보고하라면서 생산 독려를 시작했지만 뒷북 대책이라는 비판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2월 셀프치료로 방역 체계가 전환된 뒤 현장에서는 초기부터 해열제·감기약 등의 코로나 관련 의약품의 수요 폭증을 예견해 왔기 때문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정부는 지난해 타이레놀과 올해 초 자가검사키트 대란을 겪은 경험이 있다. 하지만 또다시 학습되지 않은 모습으로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으며 그 결과는 환자의 불편으로 이어지고 있다. 

마스크, 타이레놀, 자가검사키트, 감기약까지 정부는 당시의 경험을 교훈 삼아 이제는 신속하고 정확한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특히 정확한 안내로 혼란을 줄이고 수요를 맞출 수 있는 정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참약사 오성메디-s
온누리

많이 본 기사

약정원 배너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국제약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