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텐 배너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복약상담의 정석 둘코소프트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PtoP 캠페인 홍보 배너
  • HOME
  • 칼럼 및 연재
  • 기자의 창
크레소티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

2022-04-11 05:50:00 김용욱 기자 김용욱 기자 wooke0101@kpanews.co.kr

지난 1일 정부는 '사적모임 10인·영업시간 밤 12시 허용'을 골자로 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4월 4일부터 2주간 시행된다. 

방역당국은 6일 브리핑에서 사회경제적 피해를 야기하는 거리두기를 유지할 필요성이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의 빠른 전파력으로 거리두기 효과가 떨어졌고, 현 유행 상황은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위험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사실상 지난 2년 간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종료를 예고하는 내용이었다. 

방역전문가들은 정부 발표에 동의하면서도 의료체계 점검 없는 거리두기 전면해제는 더 큰 위험을 불러올 수 있다는 입장이다.

실제 작년 말 단계적 일상회복을 추진하며 방역 고삐를 풀었다가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사태를 초래했다.

위중증 환자를 위한 병상 확보가 안 돼 신속한 배정이 이뤄지지 않았고, 경증 환자들의 악화를 막을 경구치료제의 품귀 현상도 일어났다. 감염병 방역체계의 여러 문제들이 불거지며 확진자 수 세계 1위라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다.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을 예고한 지금 체계적이고 명확한 보건의료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

그 중 방역 현장에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요인들을 파악하고 대비할 수 있어야 한다.

코로나 초기 마스크에서부터 자가검사키트, 감기약·해열제 등 의약품으로 이어진 품절 사태는 인력 낭비를 초래했다.

특히 의약품 품절은 확진자 치료 체계가 재택치료로 전환되면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던 문제였다. 하지만 정부의 미흡한 대처로 약사들은 약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해야 했다. 약국끼리 의약품 거래를 하며 겨우 약을 구했다.

이같은 품절대란은 현장의 불필요한 인력 소모를 초래한 대표적인 사례다.

최근에는 확진자의 의약품 대면수령이 가능해지면서 약국 내 환자 구역과 동선을 분리하라는 가이드라인이 전달돼 혼란이 발생하기도 했다. 약국 내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는 의약품 전달 방법이 뾰족하지 않은 상태에서, 명확하지 않은 지침으로 인해 약국 현장만 복잡해진 것이다.  

전문가들은 주기적으로 감염병이 도래한다고 예측한다. 얼마전에는 새 변이바이러스인 XE와 XJ가 연이어 등장했다. 감염 이후 장기간 후유증을 앓는 롱코비드 환자들까지 증가하는 추세다. 

확진자, 위중증 그리고 후유증 환자의 치료까지 보건의료계의 손길이 닿는 범위는 점점 넓어지고 있다. 여기에 리스크를 안고 방역에 힘쓰는 보건의료인들에 대한 보상체계도 확실히 이뤄져야 한다. 

예상할 수 없는 변수들이 위험요인으로 자리한 만큼, 거리두기 조정안이 시행되는 2주 동안 일상회복을 위한 정부의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참약사 오성메디-s
솔빛피앤에프

많이 본 기사

동아에스티라비듀오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국제약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