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 HOME
  • 칼럼 및 연재
  • 청년기자뉴스
우황청심원

한국 바이오 산업의 ‘퇴보’를 보여준 인보사 사태

2019-05-30 10:13:35 김승환 청년기자 기자 김승환 청년기자 기자

 최근 인보사의 성분이 연골 유래 성분이 아닌 신장 유래 성분으로 알려짐에 따라 인보사의 국내 판매가 전면 금지 되었다. 더군다나 세포가 뒤바뀐 사실을 몰랐다는 주장이 거짓으로 판명되면서 파장은 더욱 커졌다. 인보사 사태를 보면 과거 황우석 사태를 떠올리게 한다. 그 때 이후로 비슷한 일이 또 벌어진 셈이다.

  이번 사태는 한 회사의 ‘공든탑이 무너진다’라는 주제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니는 사건이었다. 돌이켜보면 한국 바이오 산업의 어두운 면을 종합적으로 보여준다.

우선 인보사에 대한 허가를 해준 곳이 식약처인데, 허가 과정에서 굉장히 불순한 과정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처음 심의에 통과하지 못하고, 2차에서 허가를 낼 때에는 반대하는 인원을 배제해버리고, 허가에 찬성하는 쪽의 심사의원을 대거 투입시킨 점이다. 이는 과연 식약처가 공정한 기관인지조차 의문을 들게 할 정도로 신뢰도가 바닥을 친 점은 분명하다. 

미국의 회사에서 인보사의 성분에 관한 문제점을 발견하고 2년 전에 이미 알려주었음에도, 이를 회사가 알고도 묵인했다는 점은 회사가 성공과 이윤을 추구하기에 급급했다고 밖에 생각할 수 없다. 바이오 의약품을 다루는 회사의 윤리가 이 정도면 이미 낙제점이다. 또한 코오롱이 정부 기금을 받아서 진행한 프로젝트라서 압박감 때문에 강행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도 있을 수 있지만, 이제 와서 변명이 통하지도 않을 것이다.
 
바이오 산업은 미래 산업의 중심 중 하나이다. 정부에서 밀어주는 사업이기도 하고 ,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과감한 투자는 이 점을 잘 설명해준다. 또한 바이오 의약품은 과거 화학 의약품에 비해 표적치료가 가능하고, 부작용이 적다는 점, 또한 현재까지 나와 있는 의약품이 듣는 않는 환자들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줄 수 있는 사회에 공헌 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산업이기도 하다. 그런 꿈과 희망을 짓밟은 코오롱생명과학은 도의적인 면에서도 용서받을 수 없다. 

7백만원 상당의 엄청난 고가의 약을 이미 3천여 명이 맞았는데, 이 분들에게 남은 것이라곤 인보사 약물 투여 후 15년간 추적관리이다. 벌써 일부 환자들은 부작용을 호소하고 있는데, 과거 황우석 사태처럼 소송도 불가피할 것이다.

최근 정부가 미래 산업 활성화를 위해 바이오산업 규제 완화를 하려던 찰나에 인보사 사건이 불거졌다. 이번 사태로 우리나라 바이오 산업 자체가 또 한번 흔들릴 위기가 찾아 올수도 있다. 엄청난 후폭풍을 떠안아야 된다는 점을 목격하고 있는데, 과연 후발 투자자가 나타날 수 있을까? 인보사 사태는 단순히 하나의 회사의 신약 허가 취소가 아닌, 한국 바이오 산업의 퇴보를 보여주는 느낌이다.

어떠한 경우라도 의약품은 생명이 우선시 되어야한다. 이것이 회사의 목적인 이윤 추구에 거스를 수 있겠지만 이 기준이 없다면, 앞으로도 인보사 사태가 일어나지 않으리라는 법은 없다. 어쨌든 바이오 제약회사들은 이번 사태로 한 가지는 확실히 알게 되었을 것이다. 진실은 언제나 밝혀지는 법이라는 것을.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바이엘 불법 유통 의약품 근절 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