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 캠페인 감염관리 라이브러리
KPA 교육강좌 통합 의약학 3강 서브날개4 JW청년약사봉사상 공모전_날개 일반의약품 보완제품 연계판매 TIP
  • HOME
  • 칼럼 및 연재
  • 청년기자뉴스
서울팜엑스포 가1

코로나19 백신, 공급의 평등

2020-09-28 09:00:51 약사공론 기자 약사공론 기자 kpa3415@kpanews.co.kr

청년기자 김미나

코로나19 백신개발 연구가 시판허가를 얻기 전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에 하나둘씩 진입하고 있다. 그에 따라 백신 공급을 확보하려는 국가들의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그러나 그 움직임이 일부 선진국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 우려가 된다. 

미국과 영국, 그리고 일본 등은 이미 여러 제약사와 선구매 계약을 하며 백신 확보를 위해 엄청난 비용을 쏟고 있다. 신약을 개발하는 데에는 많은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에 제약사들에 저가 공급을 강요할 수는 없다. 그러나 자금력이 부족한 저개발국들의 경우 백신이 비싸게 공급되면 불평등을 겪을 수밖에 없다. 전 세계가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는 이 상황에서 과연 코로나19 백신을 공공재로 생각하는 것이 맞는 것일까?

위기가 다가오면 취약계층은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 백신을 구할 능력이 부족한 사람들을 방치한다면 결국 세계적인 보건 위기는 끝나지 않을 것이다. 백신을 구하지 못하는 불평등을 방지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와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은 공동으로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운영하고 있다. 

코백스는 전 세계가 협력하여 코로나19 백신을 공유하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현재까지 170개국이 코백스에 참가하고 있으며, 그중 78개국이 고소득 국가이다. 나머지 중하위 경제국으로 선정된 92개국에 고소득 국가들이 자국 예산으로 백신 구매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협력이 이루어진다.

백신을 개발 중에 있는 제약사들도 저렴한 가격에 백신을 공급하겠다는 입장과 백신으로 확실한 이윤을 얻겠다는 입장으로 나뉜다. 화이자, 모더나의 경우 확실하게 영리를 추구하겠다고 밝혔고,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을 통해 이윤을 남기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부로부터 얼마나 지원을 받았냐, 자체적으로 비용을 충당했냐도 백신 가격을 책정하는데 영향을 미치며 제약사의 입장에서는 이윤을 추구하는 것이 당연하다. 따라서 돈이 되는 곳에 제품을 판매하겠다는 것을 비난할 수는 없다. 그러나 세계적인 보건 위기에서 제약사의 과도한 이윤 추구나 선진국 중심의 백신 사재기는 백신 공급의 불평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전 세계에 코로나19 극복이라는 공통 과제가 주어진 상황에서 아직 누구도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감염병은 국경, 인종, 빈부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기 때문에 백신 민족주의나 과도한 이윤추구는 코로나19의 해결책이 될 수 없다. ‘힘과 마음을 합치면 하늘을 이긴다.’는 말이 있듯이 이럴 때 일수록 국제사회가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

약사랑 생명사랑 키트 홍보 이벤트

약사랑 생명사랑 키트 홍보 이벤트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진세노_7~12월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시스매니아

약공TV베스트

심평원 10월광고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