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팜엑스포 전남 팜엑스포 112캠페인 씨엠랩_써모캅스(서브)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출판이벤트 마이보라 웹심포지엄 다시보기 마녀앰플
  • HOME
  • 칼럼 및 연재
  • 청년기자뉴스
전남 팜엑스포

복용하고 남은 의약품, 처리 실태는

2021-05-10 05:50:03 약사공론 약사공론

유경수 청년기자

가정에서 복용하고 남은 약들, 일명 폐의약품을 수거해야 하는 약국, 보건소에 수거함 혹은 수거안내문이 부족하다고 조사됐다.

한국 소비자원은 지난해 12월 서울과 경기도 내 약국 120곳과 보건소 12곳의 폐의약품 수거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약국 120곳 중 약 92%가 폐의약품을 수거하였으나 수거함을 설치한 곳은 약 14%, 수거안내문을 설치한 곳은 약 5%(6곳) 뿐이었다. 보건소의 경우에도 대다수의 개소(약 91%)에서 의약품을 수거하였지만 수거함이 있는 곳은 4곳, 수거안내문이 설치된 곳은 단 1곳에 불과했다.

가정에서 발생하는 유효기간이 지나거나 복용하고 남은 폐의약품의 경우 ‘생활계 유해폐기물’로 분류된다. 이들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으면, 약화사고나 나아가 잘못된 폐기로 인해 환경오염을 불러올 수 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국립환경과학원이 지표수의 의약물질 오염 여부를 조사한 결과, 진통제, 소염제, 항히스타민제 등 15종의 의약물질이 검출된 바 있다.

따라서, 생활계 유해폐기물 관리지침에 따르면 폐의약품은 약국이나 보건소에 무상으로 배출할 수 있고, 약국이나 보건소는 수거 장소에 안내문을 게시하고 폐의약품 수거함을 눈에 잘 띄고 접근이 쉬운 곳에 비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폐의약품 수거함,수거안내문 비치사례 ?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편, 지난 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의약품 처리 방법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 미복용 의약품을 ‘쓰레기통, 하수구, 변기에 처리’(55.2%)했다는 답변이 상위권을 차지하였다. 이에 반해 약국 및 보건소에 반환하는 경우는 8%에 그쳤다.

이를 통해, 폐의약품에 대한 처리 방법에 관한 소비자의 인식 강화 역시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소비자원은 일반 의약품을 판매 시 약사의 폐의약품 처리 방법에 관한 지도가 매우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개선 방안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폐의약품의 수거율을 높이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지자체에서 수거함 및 수거안내문을 제작, 배포 등 개선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불용의약품 등의 관리에 관한 조례 표준안 마련 및 수거, 처리 이행에 대한 평가, 관리 보완 그리고 폐의약품 수거 교육, 홍보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위해서는 복용 전 주의사항뿐만 아니라 복용후 처리 방법도 중요하다. 한 번 처방받은 의약품을 장기간 보관하여 증상이 비슷할 때마다 스스로 찾아 복용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복용이 끝난 뒤에는 올바르게 폐기하는 것이 소비자를 위해서 더 중요하며, 새로 처방을 받는 것이 안전한 의약품 사용에 한걸음 다가가는 길이 될 것이다.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출판이벤트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출판이벤트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출판이벤트 오성메디-s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대원온라인배너

약공TV베스트

먼디파마 서브스폰서쉽_지노베타딘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