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 임원추천 탁센레이디 팜그래픽 약국전문대학원
국민건강보험공단 타이레놀 진통제 상담비법 E-brochure 탁센레이디
  • HOME
  • 칼럼 및 연재
  • 청년기자뉴스
크레소티

지하철 임상시험 모집, 나도 참가해볼까?

2021-11-08 12:00:19 한상인 기자 한상인 기자 hsicam@kpanews.co.kr

사진처럼 임상시험 대상자를 모집하는 안내문을 지하철에서 흔히 볼 수 있다. 

특히나 임상시험의 대상이 되는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더 유심히 안내문을 읽어봤을 것이다. 2018년도 한국 임상시험산업본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글로벌 임상시험 점유율 순위에서 세계 6위를 기록하고, 도시 순위로는 서울이 2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임상시험 위상은 이미 세계적인 수준이다. 특히나, 코로나19사태로 인해 대중들의 임상시험에 대한 관심은 급증했고, 이에 따라 다른 질환에 대한 임상시험 참여를 원하는 대상자도 증가했다. 

제약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 임상시험은 필요하다. 

하지만, 사람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임상시험 과정에서 피험자들은 윤리적인 대우를 받으며, 안심하고 참여할 수 있을까?

임상시험의 윤리가 지금의 수준으로 정립되기까지는 수많은 어두운 역사가 있었다. 

초기 임상시험에서는 피험자의 인권이 보장되지 않고 심각한 윤리적인 문제를 야기한 사례가 많았다.

비윤리적으로 진행된 인체실험이 전세계적으로 질타를 받은 대표적인 사건은 1947년 뉘른베르크 강령(The Nuremberg Code)이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수감자를 대상으로 비윤리적인 연구를 진행한 의사들에게 재판이 실시됐고, 이를 계기로 연구 피험자의 기본적인 인권을 존중해야한다는 윤리기준이 뉘른베르크 강령으로 문서화됐다.

뉘른베르크 강 령 의 기 조 가 이어져서 세계의학협회는 1964년 핀란드 헬싱키에서 헬싱키 선언(Declaration of Helsinki)을 통해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에 윤리적인 기준을 제시했다. 

선언의 주된 내용은 피험자의 이익이 사회의 이익보다도 항상 우선권을 가진다는 것 등을 포함해,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피험자의 인권을 반드시 존중해야 함을 명시하고 있다.

1996년에는 ICH-GCP 가이드 라인이 고시됐다. 

ICH-GCP 가이드라인은 신약 개발 및 의약품의 승인과정에서 의약품의 품질, 안전성 및 효능, 피험자의 인권존중에 관한 표준화된 규정을 제시한다. 

이를 근거로 2000년에 우리나라 식약처는 의약품임상시험관리기준을 실시해 IRB(기관생명윤리심의위원회)의 기능 강화는 물론, 피험자의 권리 및 안전 확보를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하고 있다.

청년기자 권병진

제약산업은 분명 미래산업의 한 축을 담당할 것이고 제약산업의 발전을 위해서 임상시험은 필수불가결한 과정이다. 

인간을 대상으로 한 모든 시험은 반드시 윤리적이고, 피험자의 권리는 존중돼야한다. 

그동안 임상시험에서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수고로 쌓아온 지금의 윤리적인 기준을 믿고 우리나라 제약산업 발전을 이룩하고 신약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안심하고 임상시험에 참여해보는 건 어떨까?

탁센레이디 팜그래픽

탁센레이디 팜그래픽
참약사 심평원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삼익제약-키디

약공TV베스트

로게인폼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