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약공플러스
  • 신간
의약품 리스트
제목 달려라 꼰대- 꼰대 직장인의 행복 찾기 분투기
작성일 2021-01-29 10:25
하재규 대한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신문' 편집국장이 ‘달려라 꼰대’를 출간했다.

그는 1993년 입사 이래 현재까지 28년째 한 직장에만 몸담고 있다.

그가 올바른 삶의 지침을 말하는 소신 발언까지 꼰대로 몰아가고 있는 세상에서 꼰대 직장인으로 살아남기 위해 분투했던 그간의 경험담을 진솔하게 토로했다.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서로가 상대방을 향해 꼰대라고 비웃고 손가락질한다. 하지만 정작 자신이 더 불통의 아이콘인 것은 까맣게 잊고 만다. 그것은 나이가 많고 적음에 상관없다. 꼰대와 멘토로 억지로 편 가르려 해선 안 된다. 많은 이들이 꼰대로 취급받을까봐 올바른 말을 하지 않는다. 그렇게 침묵으로 일관하는 사이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간극은 더 멀어지고, 사람 사는 온정 역시 더 멀리 사라져 버릴 뿐이다."

꼰대 직장인이 힘주어 토해 내는 이야기는 남을 향한 비난이나 지적이 아니다. 오로지 자신의 못남에 대한 반성이자, 생존하겠다는 처절함의 욕구다. 비록 잘난 것 하나 없음에도 무너지지 않고 지금껏 꿋꿋이 버텨낼 수 있었던 삶의 용기와 희망을 엿볼 수 있다.

그는 그야말로 한 우물만 팠다. 한 우물만 팠다는 것은 올드 버전에서는 칭송받을 일이지만 뉴 버전에서는 '그러다간 그 우물에 갇혀버린다'는 식으로 치부될 수 있다. 그럼에도 지금 세대들은 한 우물만 팠던 이 시대 '꼰대'의 은근과 끈기, 성실을 배울 필요가 있다.

멘토와 꼰대, 과연 무슨 차이가 있을까? 28년간의 직장생활 중 겪었던 큰 기쁨과 숱한 좌절의 아픔을 솔직하게 풀어 놓았다. 그것이 멘토의 부드러운 지침이 아닌 꼰대의 잔소리처럼 들릴지라도 용기를 냈다. 이유는 간단하다. 주위 사람들이 좀 더 행복에 가까워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 때문이다.

"쓸모없는 존재는 없을 진데, '쓸모 있음'을 증명하라고 하니 얼마나 난해한 문제가 아니겠는가. 눈물을 쏟고 피를 토하며 증명해도 나를 평가하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존재의 가치가 쓰레기처럼 쓸모없을 수도 있고, 보석처럼 빛날 수도 있다" - 95쪽, <너의 쓸모 있음을 증명해 봐> 중에서

무엇을 어떻게 증명하여 자신의 쓸모 있음을 증명한단 말인가. 나란 존재는 세상에 유일무이하며, 지금 '살아 있음'이 '쓸모 있음'이다. 더 증명할 이유가 없다. 세상의 모든 존재는 그 자체로 존중 받아야 마땅하다. 모두가 행복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자신부터 행복해져야 한다. 내가 행복해야 옆의 사람도 행복하다. 행복은 바이러스다. 꼰대 직장인이 힘주어 말하고 싶은 것, 바로 그것이다. 행복!


제 목 : 달려라 꼰대- 꼰대 직장인의 행복 찾기 분투기

저 자 : 하재규

판 형 : 신국판 변형 (145×215)

면 수 : 233쪽

가 격 : 14,000원

출판사: 푸른솔

ISBN : 979-11-972082-1-8 (03810)

약공 플러스 '신간' 검색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휴마시스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